UPDATED. 2022-12-07 17:32 (수)
‘트위터 CEO’다운 박용만 회장의 소통 스타일
‘트위터 CEO’다운 박용만 회장의 소통 스타일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3.09.06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 임원 및 팀장급 간부에 갤노트 선물…“편리한 점 많아”

▲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사진제공=두산그룹)
[더피알=강미혜 기자] ‘트위터 CEO’는 경제단체에서의 소통 방식도 남달랐다.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이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되자마자 첨단 IT기기를 선물하며 ‘디지털 소통’에 앞장서고 있는 것.

박 회장은 평소 개인 트위터를 통해 격의 없이 소통하며 재계의 대표 ‘소탈형 CEO’로 손꼽힌다.

5일 대한상의에 따르면 박 회장은 최근 개인 돈을 들여 상의 임원들과 팀장급 이상 간부 64명에게 갤럭시노트 태블릿 1대씩을 제공했다.

그는 “갤럭시노트를 들고 다니면 필요할 때마다 이메일을 확인하고 업무자료도 수시로 볼 수 있다”며 “편리한 점이 아주 많기 때문에 적극 활용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 얼리어답터로서 스마트기기를 ‘애용’, 스마트하게 업무를 보고 자유롭게 소통하는 박 회장의 면모가 그대로 드러난다.

실제 박 회장은 외부에 있을 때도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을 이용해 수시로 보고 받고 지시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박용만 회장은 평소 격의 없는 트위터 소통으로 유명하다. 사진은 박 회장 트위터 화면 캡처.

뿐만 아니라 몇 년간 이어져오고 있는 그의 트위터 소통은 대기업 총수의 이미지마저 바꿔놓았다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여전히 활발하다. 박 회장의 트위터 팔로어만도 16만1천명이 넘는다.

재계의 파워 트위터리안이란 별칭답게 박 회장은 대한상의 취임식이 있던 지난달 21일에도 트위터를 찾아 “오늘은 너무 에너지를 쏟았나보다. 탈진하기 전에 ㅋㅋㅋㅋ 치맥 좀 해야 살겠다”는 재미있는 소감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