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18:37 (목)
코카콜라가 구독모델에 뛰어든 이유
코카콜라가 구독모델에 뛰어든 이유
  • 이승윤 (seungyun@konkuk.ac.kr)
  • 승인 2020.01.22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윤의 디지로그]
‘인사이더스 클럽’ 론칭, 매달 10달러로 혜택 제공
Z세대·밀레니얼 성향 고려, 최적의 브랜드 경험 공유가 관건

[더피알=이승윤] 구독경제(Subscription Economy) 시대다. 매달 만원이 채 안 되는 돈을 내면 무제한으로 영화와 드라마, 음악을 인터넷 스트리밍 기반으로 즐길 수 있다. 이제는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맥락을 넘어 자동차와 금융 서비스와 같은 복잡한 영역에까지 구독경제가 널리 퍼져가고 있다.

현대자동차의 ‘현대 셀렉션(Hyundai Selection)’ 서비스를 이용하면, 월 80만원 정도의 돈을 내고 쏘나타 같은 기본형 세단부터, 투싼 같은 SUV까지 다양한 차종을 매달 교체하며 사용할 수 있다.

구독 과정에서 고객이 느낄 수 있는 불편함도 최소화했다. 모바일 앱만 깔면 계약부터 결제, 교체, 반납이라는 핵심 서비스를 클릭 몇 번으로 편리하게 누린다. 차량 예약시 이용자가 원하는 장소와 시간에 전문 매니저가 차량을 배달하고 이용 후 회수도 해간다. 정비, 소모품 교체, 보험과 같은 복잡한 일들도 전문가가 대신 해준다. 이용자는 정말로 기름값만 고려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