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7:34 (금)
‘본캐’ 지운 기업 유튜브, 서브채널로 주제·타깃 세분화
‘본캐’ 지운 기업 유튜브, 서브채널로 주제·타깃 세분화
  • 안해준 기자 (homes@the-pr.co.kr)
  • 승인 2020.12.2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공헌 스토리텔링 창구…MZ세대 겨냥 사례 늘어
흥행 콘텐츠 별도 채널로 독립하기도
“기업별 상황 따라 제작 환경 및 방법 상이”
SK플래닛이 운영하는 유튜브 '영지발굴단'. SK플래닛 제공
SK플래닛이 운영하는 유튜브 '영지발굴단' 영상. '드라마 마케터로 살아보기'라는 주제로 선보였다. 

[더피알=안해준 기자] 유튜브는 기업/브랜드 커뮤니케이션의 ‘상수’가 됐다. 채널 개설 시기를 지나 이제는 각자의 색깔을 만들고 콘텐츠 고도화를 추진하는 단계에 왔다. 웹드라마와 ASMR 등 일반 엔터테인먼트 채널에서나 시도할 법한 내용도 기업 유튜브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 

▷먼저 보면 좋은 기사: 이 기업이 왜 이런 유튜브 채널을 하지?

유튜브 서브 채널을 운영하는 기업들 중에선 콘텐츠 마케팅 차원을 넘어 중장기적으로 특정 문화의 저변 확대를 꾀하는 곳도 있다. 삼성생명의 탁구 채널 ‘탁쳐’와 배드민턴 채널 ‘콕쳐’가 이에 해당한다. 탁구선수단과 배드민턴선수단을 직접 운영하고 있는 만큼 소속 선수들과 함께 스포츠 콘텐츠를 전문적으로 만들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