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1 13:12 (목)
‘모두’라는 운동장에서 나이와 성별은 잊어라
‘모두’라는 운동장에서 나이와 성별은 잊어라
  • 박재항 (parkjaehang@gmail.com)
  • 승인 2022.07.27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재항의 Campaign Insight] 나이키 ‘모두의 운동장’ (1)
노르웨이 할머니가 절감했던 장벽은 지금 한국 땅에도 존재
노르웨이 할머니 배구단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내 나이가 어때서'의 한 장면.
노르웨이 할머니 배구단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내 나이가 어때서'의 한 장면.

더피알타임스=박재항

‘내 나이가 어때서’라는 친숙한 트로트 노래 제목을 한국어 제목으로 단 다큐멘터리 영화를 보았다. 촬영 시점인 2012년 현재 최연소 66세, 최고령 98세의 할머니들로 구성된 노르웨이의 배구단을 소재로 했다.

다른 사람들이 보기에는 걷기도 불편할 것 같은 할머니들이 일주일마다 모여서, 느리고 서툰 몸짓이지만 배구공을 따라 손을 내밀고 서브를 상대편 코트에 보내는 동작을 수도 없이 연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