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8 10:09 (토)
생리, 털, 수유, 고환…‘바디 포지티브’ 넘어 ‘내추럴 포지티브’로
생리, 털, 수유, 고환…‘바디 포지티브’ 넘어 ‘내추럴 포지티브’로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1.07.2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스러운 신체적 기능 긍정하는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눈길
기존 문법 파괴, 고정관념서 비롯되는 수치·낙인 탈피 시도
다양한 이점 불구, 성(性)구분 강화하는 방향으로 비춰질 수도
리브레세(Libresse)의 ‘#WombStories(자궁이야기)’ 캠페인. 출처: 리브레세

[더피알=정수환 기자] 몸에서 피가 난다. 방귀를 뀐다. 똥을 싼다. 여드름을 짠다. 새삼스러운 나만의 내밀한 행위들이다. 그런데 어느날 광고에서 남들의 피가, 남들의 방귀가, 그리고 똥과 여드름이 보이기 시작한다. 대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것인가.

바디 포지티브(Body Positive). 용어 자체는 많이 인지됐고 사회적으로도 수용하려는 움직임이 꾸준히 나타나는 중이다. 물론 완전하다고 할 순 없지만 신체적 능력, 몸무게, 성별, 인종 또는 외모에 관계없이 모든 신체의 수용을 옹호하는 움직임을 여기저기서 볼 수 있다.

그런데 이 운동이 앞서 주창됐던 해외에서는 벌써 ‘넥스트 스텝(next step)’에 대한 이야기가 한창이다. 바디 포지티브의 연장선상에서 (거의) 모든 자연스러운 신체적 기능을 긍정하는 이른바 ‘내추럴 포지티브(Natural Positive)’가 MZ세대로부터 대두되고 있다.

박현정 마콜컨설팅그룹 이사(Ph.D)는 “예전에는 생리적 현상들을 숨기는 게 미덕처럼 여겨졌었다. 하지만 이를 일상적으로 거부한다고 해서 사라지는 게 아니라는 걸 요즘 친구들이 자각하는 중”이라며 “차라리 직설적이고 직접적으로 표현해 언어의 경제성 측면에서 발화자와 수신자 모두 효과적일 수 있는 방법으로 내추럴 포지티브가 주목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리고 이런 흐름에 맞춰 광고나 캠페인 역시 그동안의 문법을 완전히 파괴하고, 새로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