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6 15:51 (월)
“지상파 광고총량제 도입, PP 고사할 수도”
“지상파 광고총량제 도입, PP 고사할 수도”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4.09.16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학회, 방송균형 발전 위한 광고 정책 토론회 개최

[더피알=안선혜 기자] 한국언론학회(조직커뮤니케이션연구회)가 지난 15일 서울 경희대 오비스홀에서 ‘방송 균형 발전을 위한 바람직한 광고 정책’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최근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추진하고 있는 지상파 방송광고 규제 정책이 방송업계 생태계에 미칠 영향을 살펴본다는 취지다.

토론회에서는 지상파 방송사에 광고총량제를 허용해주려는 정부 정책이 수많은 중소 채널사업자(PP)를 고사시킬 수 있다는 주장과 더불어 지상파의 방만한 경영을 혁신하지 않는 광고 완화 정책은 오히려 급변하는 뉴미디어 환경에서 방송 콘텐츠 경쟁력을 저하시킬 수 있다는 지적 등이 제기됐다.

형태근 전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사회로 시작된 이날 행사에는 박종민 경희대 교수(언론정보학), 심성욱 한양대 교수(광고홍보학), 김관규 동국대 교수(신문방송학), 이종관 미디어미래연구소 정책실장, 이춘재 홈스토리 대표 등이 참석했다.

한편, 광고총량제는 현행 토막광고·프로그램 광고·자막 광고 등 유형별로 방송 광고 시간을 제한하는 대신 전체 광고 시간만 규제하는 제도로, 광고 단가가 높은 프로그램 광고 위주로 판매가 가능해 방송사 입장에서는 광고 매출 증대를 기대할 수 있다.

유료방송 업계는 지상파3사가 연간 방송광고 시장의 약 70%를 점유하는 만큼 총량제 도입으로 인한 지상파 독과점이 심화될 수 있다며 우려를 표명하고 있는 상황이다.

언론학회의 이번 토론회 내용과 관련, 종합편성채널을 소유하고 있는 조선, 동아, 중앙, 매경 등은 기사를 통해 유료방송 업계의 광고총량제 도입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