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피알
“한국식 위기에는 한국식 해법이 필요하다”[PR북]한국 사회의 위기 사례와 커뮤니케이션 대응 방법
승인 2016.05.02  13:45:44
박형재 기자  | news34567@the-p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더피알=박형재 기자] 위기 발생 시 국가나 기업, 개인이 어떤 전략을 갖고 대처해야 사회적 파장을 최소화할 수 있을지 분석한 책이 나왔다.

   
▲ 지은이: 유재웅 / 출판사: 커뮤니케이션북스 / 가격: 2만9000원

유재웅 을지대 의료홍보디자인과 교수가 쓴 ‘한국사회의 위기 사례와 커뮤니케이션 대응방법’(개정판)은 메르스 사태, 땅콩회항 등 위기관리에서 의미 있는 26개 사례를 돌아보고, 비슷한 사건이 발생할 때 각 주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커뮤니케이션 방안을 제시한다.

저자는 책을 통해 “한국식 위기에는 한국식 해법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한국 사회의 특징은 안전 불감증, 임기응변, 냄비 근성 등이다. 하지만 이러한 문제를 감안해 대안을 찾는 시도는 드물었다.

이 책은 국내 위기관리 사례를 유형에 따라 정리하면서 무엇을 놓쳤는지 분석한다. 소개된 26가지 사례와 그 해법을 따라가다 보면 위기 상황에서 어떤 전략과 전술, 메시지를 갖고 커뮤니케이션 해야 하는지 알 수 있다.

무엇보다 위기 발생 시 성패를 가르는 것은 훈련이라며 효과적인 훈련 방법을 안내한다. 이와 함께 위기 보도를 위해 접근하는 미디어에 적극적으로 대처하는 방안도 조언한다.

한편 저자는 행시 23회로 국정홍보처 국정홍보국장, 대통령 홍보기획비서관, 해외홍보원장 등을 역임했다. 2016년 세계 3대 인명사전 ‘마르퀴즈 후즈 후’에 등재되기도 했다.

 


<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박형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읽은 기사
생각을 빌려드립니다
생각을 빌려드립니다
LG G6가 꾸는 ‘세로의 꿈’
LG G6가 꾸는 ‘세로의 꿈’
알 수 없는 미세먼지 안내판
알 수 없는 미세먼지 안내판
다시 문 연 청와대 홈페이지, 대통령 흔적 지웠다
다시 문 연 청와대 홈페이지, 대통령 흔적 지웠다
“우리 콘텐츠가 피드에서 살아남으려면…”
“우리 콘텐츠가 피드에서 살아남으려면…”
포토라인에 선 ‘피의자’ 박근혜
포토라인에 선 ‘피의자’ 박근혜
추억 속 캐릭터, 현재를 살다
추억 속 캐릭터, 현재를 살다

그래서 묻는다…‘TV조선은요?’

그래서 묻는다…‘TV조선은요?’
“대전은요?”2006년 지방선거 당시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가 카터칼에 피습을 ...
회사소개대표 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주)온전한커뮤니케이션  |  (03129)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24 세림빌딩 9층  |  대표전화: 070-7728-8562  |  팩스: 02-737-8800
등록번호: 서울, 아 01232  |  등록일자: 2010년 5월 3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최영택
Copyright 2011 더피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pr@the-p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