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11:44 (수)
광고계, 이젠 ‘T2C’로 승부걸어야
광고계, 이젠 ‘T2C’로 승부걸어야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6.08.19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 좌담] 솔루션=광고≠크리에이티브, “이업종간 콜라보 갈수록 증대될 것”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최환진 부산국제광고제 집행위원장, 김윤호 제일기획 프로, 김주호 콜라보K 대표, 강미혜 더피알 기자. 사진: 성혜련 기자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최환진 부산국제광고제 집행위원장, 김윤호 제일기획 프로, 김주호 콜라보K 대표, 강미혜 더피알 기자. 사진: 성혜련 기자

[더피알=강미혜 기자] ‘광고는 죽었다’는 말이 지금처럼 뼈저리게 다가온 적이 또 있을까. 디지털발 혁명이 커뮤니케이션 전반을 흔들면서 광고계의 기존 질서와 개념도 송두리째 바꿔놓고 있다. 최대 국제광고제 칸(Cannes)이 애드버타이징이란 수식어를 뗀 것은 달라진 조류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대목이다. 이에 광고제 트렌드 변화를 통해 커뮤니케이션업계 전반을 조망하는 전문가 좌담을 열었다. 김주호 콜라보K 대표의 사회로 최환진 부산국제광고제 집행위원장(한신대 교수)과 김윤호 제일기획 프로가 이야기를 나눴다. 

①국제광고제로 보는 광고계 트렌드 변화
②광고계, 이젠 ‘T2C’로 승부걸어야

강미혜 : 글로벌 광고제의 변화상을 듣다보니 ‘광고=크리에이티브’라는 전통적인 생각도 크게 달라졌을 듯합니다. 디지털과 마케팅, PR, 광고를 넘나드는 현 시점에서 업계 종사자들이 보는 크리에이티브가 뭔지 궁금하네요.

김윤호 제일기획 프로(이하 김프로) : TV광고를 중심으로 너무나 오랫동안 영상에만 국한해 크리에이티브를 생각해왔습니다만, 이제는 모든 기술을 갖고 아날로그를 보여줄 수 있어야 합니다. O2O(Online to Offline)가 강조되는 것과 마찬가지로 저는 이를 ‘T2C’ 즉, 테크놀로지 투 크리에이티브라고 봐요.

이번 칸에서 두 개 부문(크리에이티브·사이버) 그랑프리를 수상한 ING의 ‘넥스트 렘브란트’ 캠페인을 예로 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빛의 화가 렘브란트의 기존 작품을 재구현하면서 그의 화풍과 붓놀림 등의 특징을 완벽하게 분석했고 심지어 물감 두께와 질감까지 그대로 담아냈어요. 심사위원장이 시상 이유를 밝히면서 “무섭다. 기계와 사람의 경쟁이 어디까지 갈지 경각심을 일깨워줬다”고 말할 정도였어요. 앞서 얘기한 테크놀로지(기계)를 어떻게 아날로그(작품)로 보여줄 수 있느냐를 상징하는 하나의 캠페인으로 생각됩니다.

요즘은 오프라인에서 자그마한 이벤트를 하고 그걸 온라인에서 어떻게 퍼뜨리느냐가 관건이 됐어요. 제작에서의 크리에이티브 못지않게 배포에서의 크리에이티브도 중요합니다. 결국 답은 콘텐츠에 있습니다. 당연한 얘기지만 콘텐츠를 얼마나 섹시하게, 매력있게 만드느냐가 핵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