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4 22:19 (금)
[광고多] 카카오페이 공세 계속…미래 향한 SKT
[광고多] 카카오페이 공세 계속…미래 향한 SKT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17.07.25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 광고 격돌, 200일 앞으로 다가온 평창올림픽도 시동

하루에도 수십번씩 리모콘을 돌리는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으려면 몇 번이나 광고를 집행해야 할까요? 더피알이 TNMS의 TV광고 시청률 GRP를 기준으로 한 주간 눈에 띄는 광고 톱30을 살펴봅니다. GRP는 지상파·종편·PP 등의 방송채널 프로그램 시청률과 동일한 방식으로 집계됩니다.

[더피알=조성미 기자] 금융, 통신, 게임 등 다양한 업종의 기업 광고 공세 속에서 카카오페이가 2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

광고 캠페인 론칭 3주차를 맞은 카카오페이는 가수 딘과 함께 음원 ‘겟 더 필링(Get the Feeling)’을 제작해 새 광고를 공개했다.

앞선 광고에서 이상민을 등장시켜 쉽고 간편함을 강조했다면, 이번엔 뮤직으로 ‘송금도 즐겁게’란 메시지를 전한다. 이에 따라 카카오페이 광고는 7월 셋째주 총 2547회 온에어돼 804.38 GRP의 광고시청률을 달성했다.

정우성과 김태리를 내세워 2017 광고 캠페인을 시작한 SK텔레콤은 새로운 기업PR ‘씨유 투모로우(SEE YOU TOMORROW)’를 선보였다. ICT가 그려낼 새로운 미래에 대한 기대와 SK텔레콤이 항상 함께하겠다는 약속의 의미를 담은 광고로, 시청률 554.21 GRP를 기록하며 5위에 올랐다.

뜨거운 날씨만큼 강렬하게 격돌하는 광고도 있다.

지난주 7위를 차지한 리니지M은 6월 마지막주 27위로 톱30에 첫 진입한 후, 광고 물량을 조금씩 늘려가며 7월 들어선 첫째주 13위, 둘째주 8위로 상승세를 띄고 있다.

이와 함께 오는 27일 출시를 앞두고 있는 넥슨의 모바일 RPG 게임 다크어벤저3는 주요 캐릭터의 모습을 담은 광고를 선 공개하며 410.06 GRP(15위)를 찍었다.

게임 광고전이 뜨거운 열기를 내뿜은 것과 더불어 진짜 불꽃 튀는 광고도 있다. 평창동계올림픽 G-200을 기념해 지난 22일 강원도 춘천에서 진행된 불꽃축제를 알리는 광고가 그것. 한 주간 466번 방영돼 24위에 올랐다.

이외에도 청정원 햇살담은 양조간장(22위)과 함께 동원참치 광고(29위)가 새롭게 진입하는 등 식품광고도 눈에 띈다. 특히 동원참치는 최근 광고모델 브랜드평판 1위를 차지한 김세정과 맥주·건강식품·제약 등 다양한 광고에서 얼굴이 되고 있는 조정석을 모델로 내세워 334.51 GRP를 기록했다.

TV광고 시청률 톱30 (7.17~23)
순위 브랜드 GRP 횟수
1 카카오페이 804.38 2547
2 한화그룹PR 673.42 1749
3 KB손해보험 604.79 2771
4 트리바고 568.59 1681
5 SK텔레콤PR 554.21 1284
6 하이트 엑스트라콜드 507.56 2151
7 리니지M 502.76 1493
8 카스 후레쉬 493.01 1663
9 하이마트 484.47 605
10 KB국민카드 448.13 1281
11 삼성화재 447.65 821
12 LG 코드제로 A9 442.94 898
13 인사돌 플러스 415.26 624
14 굽네 갈비천왕 413.70 1101
15 다크어벤저3 410.06 746
16 스토닉 388.08 785
17 OK저축은행 385.84 2187
18 코웨이 아이스AIS 정수기 374.51 498
19 메디힐 마스크팩 372.23 772
20 명인 이가탄 363.98 554
21 현대카드 제로 360.93 1826
22 청정원 햇살담은 양조간장 357.18 710
23 풀케어 네일라카 354.31 789
24 평창동계올림픽 G-200 불꽃축제 352.60 466
25 쉐보레 더 넥스트 스파크 350.75 743
26 롯데그룹PR 349.60 852
27 웰컴저축은행 톱랭킹-가상 341.44 222
28 야놀자 337.77 1034
29 동원참치 334.51 1128
30 코카콜라 332.87 114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