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6-20 15:27 (수)
‘드루킹 사건’ 유탄 맞은 네이버, “경찰 수사결과 나와야…”
‘드루킹 사건’ 유탄 맞은 네이버, “경찰 수사결과 나와야…”
  • 문용필 기자 eugene97@the-pr.co.kr
  • 승인 2018.04.16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털 책임론에 대한 입장 표명 및 ‘매크로 보완책’ 발표 여부에는 말 아껴
포털사이트에서의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된 김모 씨가 작업을 해온 것으로 알려진 경기도 파주의 한 출판사. 뉴시스

[더피알=문용필 기자] 이른바 ‘드루킹 사건’으로 불리는 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의혹이 정치권에 큰 파장을 미치고 있는 가운데 네이버는 일단 상황을 주시하는 모습이다.

네이버 측은 경찰의 수사발표 이후에 매크로 대책 마련 등 구체적인 액션을 취할 예정이다. 다만, 댓글관리 등 포털 책임론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표명할 가능성은 그리 크지 않아 보인다.

네이버 관계자는 16일 <더피알>과의 통화에서 “경찰의 (수사)결과 발표가 공식적으로 나오면 그에 맞춰 자세한 (대응)내용이 나올 것”이라며 “매크로로 인한 것이라 밝혀진다면 방지 시스템에 해당하는 알고리즘이나 시스템을 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본적으로 매크로로 감지되는 부분을 그때그때 (대응방안을) 반영해 적용한다. 현재의 매크로 방지 역시 강화돼 온 것”이라며 “이번처럼 수사 의뢰한 사안의 경우에는 경찰 조사결과가 나오면 필요한 부분에 대해 매크로 방지 시스템에 적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네이버는 이번 댓글조작 의혹과 관련, 지난 1월 19일 경기도 성남 분당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한 바 있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 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네이버에 대한 수사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온 지 하루만의 일이다. ▷관련기사 바로가기

현재 상황에서 네이버 입장에서 보면 제3자가 자사 서비스를 부적절하게 유용한 것으로 불쾌한 일이다. 네이버 관계자도 “만약 (매크로로 인한 댓글조작이) 맞다면 저희는 피해를 받은 쪽”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포털에 화살을 돌리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언론에서 잘못된 정보들이 계속 흘러 다니고 있다. 저희는 ‘매크로가 불가능하다’는 이야기를 한 적 없는데 그 부분이 언급되더라”며 “가능하지 않다고 판단했다면 (애당초) 저희가 수사의뢰를 했겠느냐”고 반문했다.

지난 1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청원.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수사결과 발표 이후 네이버가 매크로 방지를 위한 보완책을 어느 정도 수준까지 오픈할 지도 주목된다.

네이버 관계자는 “어뷰징 방지는 외부에 공개할 수 있는 수준과 내부에서 적용하는 수준이 다르다”며 “어느 정도 일반화해서 밝힐 부분이 있다면 공지를 통해 반영할 수 있다”고 말했다. 결국, 경찰 수사 결과 발표 이후 내부 논의를 통해 입장을 정리하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한편, 이번 논란과 관련해 박범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브리핑을 통해 “무분별한 악성 댓글로 당의 명예를 손상시킨 해당행위자(김모, 우모) 2명에 대해 즉각적인 제명을 의결했다”며 “이와 함께 조속한 당 차원의 대책을 강구하기 위한 ‘드루킹 사건 진상조사단’ 설치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