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6 13:15 (화)
넷플릭스-YG-네이버의 미묘한 삼각관계
넷플릭스-YG-네이버의 미묘한 삼각관계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8.07.10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YG, 2대 주주인 네이버 두고 넷플릭스와 잇단 예능 실험
YG전자 예고편 중 한 장면.
YG전자 예고편 중 한 장면.

[더피알=안선혜 기자] 영화와 예능, 드라마에 이르기까지 전방위로 손을 뻗으며 국내 시장 안착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넷플릭스가 미묘한 삼각관계(?)를 형성한 모양새다.

넷플릭스의 협업 파트너 중 하나인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그 중심에 있다. 회사 2대 주주인 네이버의 경쟁 상대와 손잡고 독점 제휴 콘텐츠를 속속 선보이는 모습을 연출하면서다. 

실제 넷플릭스는 YG 소속 방송인 유병재를 전면에 내세운 ‘유병재의 블랙코미디’를 지난 3월 론칭한 데 이어 4월에 후속 공연인 ‘B의 농담’을 기획, 제작했다. 뿐만 아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