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0 17:45 (토)
카톡 메시지 삭제, ‘흔적’ 남긴 이유 있다
카톡 메시지 삭제, ‘흔적’ 남긴 이유 있다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8.09.17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대방 읽음 여부 상관 없이 5분 내 삭제 가능…“(취소 아닌) 발송 실수 일부 보완한 것”
카카오톡이 삭제 기능을 도입했다. 단 ‘삭제된 메시지입니다’라는 문구가 뜬다. (자료사진)
카카오톡 삭제 기능을 적용하면 ‘삭제된 메시지입니다’라는 문구가 뜬다. (자료사진)

[더피알=강미혜 기자] 많은 관심을 모았던 카카오톡 삭제 기능이 마침내 도입됐다. 그러나 보낸 메시지나 이모티콘을 지우더라도 ‘삭제된 메시지입니다’는 문구가 떠 완벽한 흔적 지우기는 어렵다.

카카오톡 새 버전(8.0 이상)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17일 도입된 삭제 기능은 1대 1 대화방과 단체카톡방 모두에서 가능하다. 상대방 읽음 여부와 상관없이 적용된다.

지우고픈 메시지를 꾹 누르면 나타나는  옵션 가운데 ‘삭제’를 선택하면 ‘모든 대화 상대에게서 삭제’와 ‘나에게서만 삭제’ 두 가지가 뜨는데, 이중 앞에 것을 클릭하면 된다.

단, 메시지 전송 5분 내 시간제한을 뒀으며 비밀채팅방에서는 해당 기능이 적용되지 않는다.

카카오 관계자는 “메신저 특성상 수신자도 있고 발신자도 있기에 여러 가지를 고려해야 했다”며 “메시지 발송 실수를 일부 보완하는 데 초점을 맞춘 것”이라고 설명했다. 

삭제 기능을 도입했지만 삭제 흔적을 일부러 남겨놓은 건 카카오톡이 고수해 온 정책 때문으로 보인다.

카카오는 그간 카톡 대화도 ‘대면 대화’라고 생각해 메시지 전송 취소 기능 도입에 난색을 표했었다. 한 번 뱉은 말은 다시 담을 수 없는 것처럼 카톡 대화도 그래야 한다는 것.

그럼에도 이용자들의 지속되는 요구를 외면할 수 없어 나름의 절충선에서 취소가 아닌 흔적 남기는 형태로 구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