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09:27 (월)
[금주의 위기 인사이트] 지자체의 ’일본 불매‘ 동참
[금주의 위기 인사이트] 지자체의 ’일본 불매‘ 동참
  • 박형재 기자 news34567@the-pr.co.kr
  • 승인 2019.08.11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방위로 확산되는 반일 경쟁
불매운동 순수성 훼손, 외교적 공격 빌미 ‘자충수’ 될수도
중구청 관계자가 6일 서울 광화문 세종대로 가로변에 태극기와 함께 ‘노 재팬’ 깃발을 설치하고 있다.
서울 중구청 관계자가 6일 광화문 세종대로 가로변에 태극기와 함께 ‘노 재팬’ 깃발을 설치하고 있다.

매주 주목할 하나의 이슈를 선정, 전문가 코멘트를 통해 위기관리 관점에서 시사점을 짚어봅니다.

이슈 선정 이유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시작된 ‘반일(反日)운동’에 지방자치단체가 동참했다. 잇따라 일본 제품·여행 보이콧을 선언하고 나선 것. 그러나 관(官)이 나서서 반일 감정을 자극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다. 여론과 정책 사이에서 실리를 놓치지 않는 깊이 있는 접근이 필요하다. 

사건요약

지자체들이 반일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서울 중구는 지난 5일 ‘노 재팬(No Japan)’이라고 적힌 깃발을 관내 1100곳에 설치하겠다고 밝혔고, 서울 구로구는 6일 ‘일본 경제침략 규탄 결의대회’를 열었다. 수원시는 일본 제품과 일본 여행을 거부하는 ‘신 물산장려운동’을 선언했으며, 서대문구는 구청 각 부서에서 사용하던 일본제 사무용품을 수거해 타임캡슐에 봉인하는 퍼포먼스를 했다.

현재상황

서울 중구는 논란이 커지자 노 재팬 깃발 설치 계획을 철회했다. 그러나 수원시 등의 일본 제품 거부운동은 현재진행형이고, 박정현 부여군수가 일본 수출규제 항의 1인 시위를 새롭게 시작하는 등 여전히 관이 나서는 경우가 생겨나고 있다.

주목할 키워드

일본 불매운동, 지자체, 국민여론, 공공소통

전문가

김성수 한양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유재웅 을지대 의료홍보디자인학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