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11:07 (금)
‘리테크’에 빠진 MZ세대…“스니커즈는 가장 핫한 돈”
‘리테크’에 빠진 MZ세대…“스니커즈는 가장 핫한 돈”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0.08.1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정적 꼼수→정당한 재테크, 기성 기업들도 시장 본격 진출
전문가 “물건 구매 시간·노동 가치가 추가적 비용으로 환산”
미국 아이스크림 벤앤제리스다가 나이키와 손잡고 내놓은 ‘청키덩키’ 스니커즈. 

#오늘 우리 동네에는 어떤 물건이 올라왔는지 계속 피드를 내린다. 마음에 드는 게 없어 내가 팔 수 있는 물건은 뭐가 있을까 찾아보는데 알람이 울린다. 신상 콜라보레이션 스니커즈가 곧 입고될 예정이란다. 간절한 마음으로 추첨에 응모한다. 이번엔 나에게도 기회가 오길! 그러던 중 당근에 사고 싶은 물건이 떴다. 쿨거래 완료. ‘혹시 당근이세요?’ 물어보는 거 은근히 재미있다.

흔한 요즘 우리의 모습이다. 사고, 되팔고, 싸게 사고, 싸게 팔고, 비싸게 팔고. 리셀(Resell)은 이제 반도의 흔한 일상이다.

① 새로운 커뮤니티 된 중고거래 플랫폼
② MZ 재테크 수단화 
③ 기업이 리셀 열풍 타는 법

[더피알=정수환 기자] 한 번 산 물건을 더 비싸게 팔 수 있는 시장이 ‘리셀 시장’이다. 중고지만 중고가 아닌 셈이다. 명품이나 한정판 등을 다양한 방식으로 취한 뒤 프리미엄을 붙여 판매한다. 요즘 10대, 20대들의 재테크 수단으로 각광 받고 있다.

리셀 판매자 경험이 있는 A(23)씨는 “(마니아층 수요가 확실한 제품은) 가격이 절대 떨어질 리 없는 시장이다. 경쟁이 치열한 제품일수록 어떻게든 가격은 오르게 되어 있으니 갖은 노력을 들여 제품을 구매해 차익을 얻는 것”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리셀에서 최근 가장 인기를 끄는 품목은 ‘스니커즈’다. 정지원 제이앤브랜드 대표는 “스니커즈는 2-3년 전부터도 향후 가장 핫한, 돈이 되는 품목으로 뽑혔었다. 루이비통이 가능성을 보고 투자했을 정도”라며 “스니커즈 자체는 럭셔리하지 않지만, 접근성이 굉장히 좋은 아이템이면서 패셔너블하게 자기 개성을 드러낼 때 용이하다. MZ세대가 일상적으로 멋을 내는 데 있어 대표적인 아이템”이라고 설명했다.

하도 각광 받고 있는 시장이다 보니, 내로라하는 기업들도 본격적으로 뛰어드는 추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