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01 10:11 (목)
언론의 자기PR이 필요하다
언론의 자기PR이 필요하다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20.08.2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전환기 뉴스 소비자 끌어들이는 소구전략, 접점 안보여
해외선 내부 CMO 통해 조직 차원서 변화 드라이브
시장경제 역행하는 비밀주의 여전...산업으로서 건전성 인정받으려면 경영성과 공개해야
국내 언론산업의 지속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 개발이 요구되는 가운데,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접근이 보이지 않는다.
국내 언론산업의 지속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 개발이 요구되는 가운데,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접근이 보이지 않는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우리가 미디어인데 홍보는 무슨…” 국내 언론사들의 홍보·마케팅 활동이 미흡하다는 지적에 돌아온 이같은 답변은 엄청난 자신감을 품고 있는 듯 하지만, 실상은 정반대다.

자사 경영성과를 자신 있게 제시할 수 있는 언론은 몇 안 되고, 독자와의 접점 형성도 그리 양호한 상황은 아니다. 일반 기업에는 날카로운 잣대를 대지만, 정작 스스로를 돌아봤을 때는 작아지는 게 국내 언론의 현실이다.

디지털 전환기를 거치며 구독자가 떨어져 나가는 부침을 겪은 건 해외 언론도 마찬가지였지만, 이들의 대응은 달랐다. 신규 독자를 유입시키기 위한 적극적인 캠페인과 전략적 고민이 뒤따랐다. 

▷관련기사: 독자 사라진 언론, 마케팅도 실종됐다

해외 주요 언론들이 소비자와의 접점을 만들고 구독자를 늘리는 마케팅에 주력하는 건 조직 구성을 통해서도 드러난다.

앞서 언급한 이코노미스트와 뉴욕타임즈 뿐 아니라 워싱턴포스트, 허스트신문 등 해외 언론들은 CMO(최고마케팅책임자)를 임명해 구독 확대를 위한 적극적인 활동을 펼친다. 특히 디지털 구독 전환에 신경 쓰는 언론사일수록 CMO 영입에 적극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