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7:34 (금)
메타버스 시대, 로블록스와 제페토가 만드는 브랜드 접점 
메타버스 시대, 로블록스와 제페토가 만드는 브랜드 접점 
  • 한나라 기자 (narahan0416@the-pr.co.kr)
  • 승인 2021.06.23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 속 유희 넘어 이벤트·프로모션 참여 공간으로
가상세계 명품 실제 상품보다 비싸게 되팔리기도
국내선 병원, 패션, 유통 등 Z세대 겨냥한 기업 속속 입점
구찌는 
구찌는 제페토 게임 내에  ‘구찌빌라’를 세워 아바타가 자유롭게 패션 아이템을 체험하고 구입할 수 있게 했다. 구찌 공식 사이트

[더피알=한나라 기자] 메타버스(Metaverse) 기반 게임들이 단순한 유희 공간을 넘어 브랜드 가치를 체험하는 채널로 빠르게 자리 잡고 있다. 아바타에 명품 옷을 사 입히고, 좋아하는 가수의 가상 콘서트에 참가하고, 영화 배경이 된 도시에 가서 사람들과 함께 라틴댄스를 춘다. 시·공간의 제약은 없다. 요즘 Z세대에 핫한 플랫폼, 로블록스(Roblox)와 제페토(ZEPETO) 이용자들 이야기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 메타버스에서 브랜드가 먼저 적응하는 법

로블록스는 사용자가 게임을 직접 프로그래밍하고 다른 사용자가 만든 게임도 즐길 수 있는 미국의 게임 플랫폼이다. 2등신의 짧은 아바타를 이용해 여러 맵을 돌아다닐 수 있는데, 일간 이용자 수가 4200만명(2021년 1분기 기준)에 달한다.(▷관련 통계 바로보기) 로블록스는 게임 내에서 아바타를 이용해 돈을 벌거나 놀이를 하는 등 현실처럼 여러 활동을 할 수 있어 메타버스 산업의 대표주자로 불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