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9 14:05 (화)
숏폼 공략하려면 챌린지하라
숏폼 공략하려면 챌린지하라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1.08.27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 참여형 콘텐츠에 비해 외면 가능성 낮은 챌린지 콘텐츠, 바이럴에 적격
춤과 음악은 기본…게임 요소로 미션 만들어 자랑 심리 자극
춤과 재미를 기반으로 한 챌린지들. 출처: 틱톡

[더피알=정수환 기자] 틱톡에 이어 인스타그램이 ‘릴스’ 기능을 도입하더니, 이제 유튜브에서도 ‘쇼츠’라는 숏폼 콘텐츠를 볼 수 있게 됐다. 이렇듯 약진을 넘어 대세가 된 숏폼. 여기서 기업과 브랜드는 콘텐츠 중간에 광고를 삽입할 수도 있고, 커머스 기능을 통해 물품을 파는 등 다양한 마케팅PR 행위가 가능하다. 하지만 더 중요하게 봐야 하는, 숏폼에서 중추가 되는 콘텐츠가 있다. 다름 아닌 ‘챌린지’다.

① 숏폼 콘텐츠 공략하려면
브랜드 레거시가 힙해지는 법
③ 갑자기 들어온 물, 노 젓는 브랜드의 챌린지는 

아직도 지코의 ‘아무 노래’쯤에 머물러 챌린지를 그저 애들 장난으로 치부하기엔 무리가 있다. 기업이 마케팅에서 원하는 많은 요소가 챌린지에 속해 있기 때문이다.

우선 그 장난의 주체가 되는 ‘애들’이 바로 요즘 모든 기업이 타깃으로 하는 MZ 이하 세대다. 또 소비자의 참여를 원하고 바이럴이 잘 되길 바라는 브랜드 입장에서 챌린지는 더할 나위 없는 콘텐츠다.
 

우선 틱톡을 포함한 챌린지 기반 SNS는 가볍고 경쾌한 분위기를 지니고 있어 콘텐츠 공유가 더 활발하다. 물론 릴스와 쇼츠가 도입된 지 얼마 안됐기에 웬만한 챌린지는 틱톡 기반이다. 여기에 본인이 춤을 추거나 노래를 하는 등 직접 콘텐츠를 만들어 선보이기에 더 적극적인 바이럴을 기대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