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6 18:36 (화)
브랜드 레거시가 힙해지는 법
브랜드 레거시가 힙해지는 법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1.08.3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릭터와 이전 광고 적극 활용, 챌린지 탑승
인플루언서 전면에 내세워 사람들의 판타지 충족해주기도
레거시와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브랜드 챌린지들이 많아지고 있다. 출처: 틱톡

[더피알=정수환 기자] 틱톡에 이어 인스타그램이 ‘릴스’ 기능을 도입하더니, 이제 유튜브에서도 ‘쇼츠’라는 숏폼 콘텐츠를 볼 수 있게 됐다. 이렇듯 약진을 넘어 대세가 된 숏폼. 여기서 기업과 브랜드는 콘텐츠 중간에 광고를 삽입할 수도 있고, 커머스 기능을 통해 물품을 파는 등 다양한 마케팅PR 행위가 가능하다. 하지만 더 중요하게 봐야 하는, 숏폼에서 중추가 되는 콘텐츠가 있다. 다름 아닌 ‘챌린지’다.

숏폼 공략하려면 챌린지 하라
② 브랜드 레거시가 힙해지는 법
갑자기 들어온 물, 노 젓는 브랜드의 챌린지는

레거시(legacy, 역사나 유산)가 풍부한 브랜드의 경우 챌린지에 브랜드 자산을 녹여내기도 한다. 가장 대표적인 자산은 단연 캐릭터다.

도미노피자는 최근 자사의 악당 캐릭터 ‘노이드’를 내세워 챌린지를 했다. 듀엣 형식으로 진행했는데, 노이드와 함께 춤을 추다가 중간에 심산이 뒤틀린 노이드가 휘두르는 무기를 피하는 등의 액티비티도 할 수 있는 형태다.

우리나라에서도 챌린지를 통해 주목받고 있는 캐릭터가 있다. 카카오프렌즈의 캐릭터인 ‘라이언’과 ‘춘식’이다. 엔시티드림의 ‘맛’, 니키 미나즈의 ‘아나콘다’ 등의 음악에 맞춰 라이언과 춘식이가 춤 추는 모습이 큰 화제를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