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8 10:09 (토)
의외의 브랜드와 인물이 전하는 매뉴얼, 어떤 효과?
의외의 브랜드와 인물이 전하는 매뉴얼, 어떤 효과?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1.09.15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맥주 브랜드-음악, 화장품 회사-육아 등 특이한 접근 나타나
가상의 인물 통해 가이드 공유…전달 매개로 새로운 C레벨 설정하기도
맥주회사가 알려주는 기타 연주법. 출처: 싱글컷 비어스미스

[더피알=정수환 기자] 내 몸 하나 건사하기도 어려운 세상, 신경 써야 할 것이 너무 많다. 끝 모를 번잡한 공간에 던져진 느낌이랄까. 주어진 선택지는 분명 많은데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방법을 모르겠다. 그런데 최근, 다양한 브랜드들이 매뉴얼을 알려주며 소비자의 선택과 결정에 도움을 주고 있다.
① 소비자의 삶에도 (뉴노멀) 가이드가 필요하다
② 의외의 브랜드와 인물이 전하는 매뉴얼, 어떤 효과?
③ ESG 시대, 브랜드가 취하는 가이던스 전략

식품 관련한 건 식품회사가, 가구 관련한 건 가구회사가 제일 잘 아는 게 당연하다. 그런데 이런 불문율을 깨고 의외의 브랜드가 의외의 사안에 대해 가이드를 주는 상황도 왕왕 있다.

가령 요구르트 브랜드인 요플레는 엄마들이 자녀를 잘 양육할 수 있는 가이드를 제공했다. 많은 엄마가 소셜미디어에서 원치 않는 조언과 판단을 받기에 이를 바로잡고 싶다는 것이다. 이들은 핫라인을 구축하며 전화를 걸면 좀 더 상세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시스템도 마련했다.

유니레버의 도브(Dove)는 아빠의 육아에 초점을 맞췄다. 육아를 잘하는 방법과 더불어 스트레스 받는 상황에서 마음챙김을 할 수 있는 팁 등을 제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