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2 16:47 (금)
구찌와 다른 루이비통의 MZ 접근방식
구찌와 다른 루이비통의 MZ 접근방식
  • 임성희 (thepr@the-pr.co.kr)
  • 승인 2021.11.26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성희의 AI마케팅 내비게이션]
보수적 색깔 빼고 초개인화 마케팅 시도
소셜미디어도 선택적 활용…게임으로 친밀감 확보하기도

[더피알=임성희] 젊은 소비층 공략을 위해 명품 브랜드도 전략을 새롭게 가져가고 있다. 명성만 믿고 기존 포지션을 고수하다간 디지털 전환(DT)기를 거치며 존재감을 잃을 수 있다는 위기감이 작용하면서다. 

루이비통도 실리콘밸리 출신의 IT 전문가를 영입하는 등 DT에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그 결과 팬데믹으로 글로벌 패션 시장이 직격탄을 맞은 와중에도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실적을 거두며 일정 부분 성과를 입증했다. 루이비통의 DT 행보는 밀레니얼의 ‘최애템’이 된 구찌와 비교할 때 비슷한 듯 다른 지점이 엿보인다.  

▷온라인서 튀지 않았던 루이비통, 반전 실적의 비결에 이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