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4 10:17 (월)
[브리핑G] 너의 분노에는 계획이 다 있구나
[브리핑G] 너의 분노에는 계획이 다 있구나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1.05.06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리 빈곤 광고 제작한 헤이 걸스, 상황 및 시청각적 효과 통해 분노 전달
분노 드러내니 구매욕 상승... 광고에 금기시되던 분노의 새로운 효과
순간 캡처인데도 정신사나운 헤이 걸스의 광고. 무엇을 위한 걸까요?
더피알 독자들의 글로벌(G) 지수를 높이는 데 도움 주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시작한 코너. 해외 화제가 되는 재미난 소식을 가급적 자주 브리핑하겠습니다. 

[더피알=정수환 기자] 소비자들의 분노를 유발하는, 역대 최악으로 꼽히는 광고들이 있습니다. 적절치 못한 내용으로 논란이 된 경우가 많은데요.

가령 지난 2009년 온에어된 해피포인트 광고의 경우엔 군 입대를 앞둔 남성에게 “국방의 의무 축하해. 드디어 멋진 남자 되는 거야. 정신 좀 차리겠구나. 면회는 자주 가줄게. 해피포인트로 케이크 사갈게. 좋아. 너무 행복해”라는 가사의 노래를 불러 큰 비판을 받기도 했습니다. 푸르덴셜생명은 남편이 갑작스럽게 사망해 받게 된 보험금 10억으로 가족이 다시 일어선다는 내용의 광고를 선보인 바 있습니다.

기획 당시에는 소비자에게 불쾌감을 줄 거라 생각지 못했겠죠. 설사 있다고 해도 조금의 ‘노이즈’ 정도이지, 큰 반향이 일어나 2021년까지 회자될 줄은 꿈에도 몰랐을 겁니다.

보통 광고는 소비자에게 기쁨과 웃음을 주는 것이 목표일 텐데요. 그런데 이런 불문율을 깬 광고가 최근 영국에서 나왔다고 합니다. 바로 영국 여성 용품 브랜드인 ‘헤이 걸스(Hey Girls)’의 광고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