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피알
봄기운 물씬~ 꽃놀이 가볼까요?개화시기, 꽃놀이 명소 체크!
승인 2015.03.27  11:35:58
조성미 기자  | dazzling@the-p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온라잇나우’는 온라인(Online)과 라잇나우(Right now)를 합친 말로, 온라인 상에서 지금 가장 ‘핫(hot)’한 뉴스를 독자 여러분들께 전해드립니다.

[더피알=조성미 기자] 일교차가 크기는 하지만 한낮에는 봄기운이 물씬 풍기는데요. 때문에 3월의 마지막 주말을 앞두고 나들이 계획 세우는 분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특히나 봄나들이 빼놓을 수 없는 봄꽃 소식도 궁금해지는 때입니다.

   
▲ (자료사진) 봄 벚꽃과 유채꽃이 활짝핀 사이로 야외활동을 즐기고 있는 부산시민들의 모습. ⓒ뉴시스

기상청은 올 봄 꽃들의 개화시기를 발표했는데요. 2~3월 기온이 평년보다 조금 높아 꽃피는 것도 전국적으로 평년(1981~2010년 평균)보다 1~3일 빠르고, 지난해와 비교핸 사흘 정도 늦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가장 먼저 봄을 알리는 개나리는 지난 15일 서귀포를 시작으로 남부지방은 16∼25일, 중부지방은 25일∼4월 2일,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및 산간지방은 4월 2일 이후에 개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진달래도 지난 18일 서귀포에 피어나기 시작해 남부지방은 19∼29일, 중부지방은 28일∼4월 4일,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및 산간지방은 4월 4일 이후 개화할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또한 봄꽃의 절정 시기는 개화 후 만개까지 일주일 정도 소요되는 점을 고려할 때, 서귀포에서는 22일 이후, 남부지방에서는 3월 23일∼4월 5일경, 중부지방에서는 4월 1∼11일경이 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 서울연구원이 공개한 서울시내 벚꽃길 76선의 인포그래픽.

이와 더불어 서울연구원은 서울인포그래픽스 129호를 통해 <서울 벚꽃, 어디로 보러 갈까?>라는 제목으로 서울시 내 벚꽃길 76선을 선보였네요. 도심권·서남권·동북권·서북권·동남권 등 서울 전역을 5개 권역으로 나누고 산책길·드라이브코스·대형공원 등 벚꽃길 유형을 정리해 한 눈에 볼 수 있게 구성했습니다.

벚꽃은 서울 윤중로를 기준으로 4월 9일 개화해 16일 만개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번 주말에는 벚꽃을 보기 힘들 것 같은데요.

그래도 야외로 나가 봄기운으로 활력충전해보는 게 어떨까요?

 


<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조성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읽은 기사
김정남 피살에도 등장…반복되는 ‘블레임룩’
김정남 피살에도 등장…반복되는 ‘블레임룩’
가상현실로 만나는 문화와 예술, 그리고 스타
가상현실로 만나는 문화와 예술, 그리고 스타
‘신데렐라 브랜드’는 없다
‘신데렐라 브랜드’는 없다
“VR은 프레임의 종말…‘뉴노멀’ 찾아야”
“VR은 프레임의 종말…‘뉴노멀’ 찾아야”
인터넷방송 물 흐리는 도박·음란·욕설
인터넷방송 물 흐리는 도박·음란·욕설
네이버 검색점유율 50% 붕괴, 진짜일까?
네이버 검색점유율 50% 붕괴, 진짜일까?
희망이 없으니 행운을 쫓는다
희망이 없으니 행운을 쫓는다

인터넷방송 물 흐리는 도박·음란·욕설

인터넷방송 물 흐리는 도박·음란·욕설
[더피알=서영길 기자] 최근 1인 미디어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며 인터넷방송 부...
회사소개대표 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주)온전한커뮤니케이션  |  (03129)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24 세림빌딩 9층  |  대표전화: 070-7728-8562  |  팩스: 02-737-8800
등록번호: 서울, 아 01232  |  등록일자: 2010년 5월 3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최영택
Copyright 2011 더피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pr@the-p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