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Rnow 마케팅PR 마케팅
‘남의 옷’ 입는 신제품이 늘고 있다라면 같은 아이스크림, 아이스크림 같은 캔디…익숙함 속 반전 찾기

[더피알=이윤주 기자] 꼬불꼬불 면발에 빨간 국물, 그 위에 뿌려진 건더기와 앙증맞은 계란 프라이. 잘 끓인 라면 같지만 스푼으로 푹 떠지는 이 음식의 정체는 아이스크림이다.

   
▲ '설in면'아이스크림. 출처: 빙그레 페이스북

최근 식품·유통업계를 중심으로 익숙한 비주얼로 신선한 재미를 주는 제품이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의외성을 가미해 제품 자체에 마케팅 코드를 심으려는 시도다.

라면 모양 아이스크림은 빙그레가 최근 출시한 ‘설in면’이다. 국물은 딸기잼, 토핑은 과자, 계란은 초콜릿으로 실제 같은 라면의 비주얼을 구현했다.

앞서 GS25와 롯데제과는 콜라보를 통해 ‘스크류바 젤리’와 ‘수박바 젤리’를 내놓은 바 있다. 또한 죠스바, 수박바, 더블비앙코 모양의 사탕 ‘아이스 롤리팝’도 있다. 세븐일레븐은 동원F&B, 팔도와 손잡고 참치캔 모양의 컵라면을 선보여 화제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 '수박바 젤리'와 '스크류바 젤리'. 출처: 롯데제과·옥션 페이스북

이들 제품의 차별점은 진짜같은 비주얼이다. 기존 제품의 특징을 최대한 살리면서 의외성을 더한 것. 소비자들에게 시각적 즐거움을 선사하면서 구매욕은 물론 인증욕구까지 불러일으킨다. 

이같은 흐름에 대해 서대웅 브랜드액션 대표는 “기존의 익숙함에 시각적 반전을 꾀한 시도”라고 보면서 “마케팅 콘셉트를 잡을 때 너무 낯선 걸 하면 사람들이 쉽게 접근하지 못하고, 진부하거나 식상한 것에는 반응하지 않기에 일상적 위트를 더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윤주 기자  skyavenue@the-pr.co.kr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윤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