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6-18 19:22 (월)
현대차그룹의 미디어는 어떻게 만들어지고 있나
현대차그룹의 미디어는 어떻게 만들어지고 있나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7.04.20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령불문 자동차 좋아하는 사람이 타깃…수십명의 편집국 인력이 여러 형태의 콘텐츠 생산

출발은 3년 전이었다. 왜곡 없이 스스로의 목소리로 현대차의 이야기를 전달하겠다는 포부였다. 현대자동차그룹의 미디어 되기 실험은 이제 다시 전환점을 맞았다.

지난 2월 영상만을 다루는 ‘HMG TV’와 텍스트·이미지를 활용한 ‘HMG 저널’로 이원화에 나서면서다. 이용자들은 변하고 있고 현대차가 전달해야 할 가치는 분명하다. 자동차 산업의 미래를 밝히는 소식통이 되고 싶다는 다소 거창한 희망이 이제 돛을 달고 출항했다. 장기 항해가 예상되지만 주목할 만한 도전이다. 

① 현대자동차그룹의 미디어 주행
② HMG 돋보기

[더피알=안선혜 기자] HMG 저널의 하루 포스팅량은 평균 3개 이상이다. 보도자료까지 포함하면 하루에 많게는 10개에 이른다. 수십 명의 편집국 인력들이 콘텐츠 제작에 투입되고 있다. 이 가운데는 전문 매거진 출신들도 다수 포함돼 있다.

온라인을 아는 사람보다 콘텐츠를 아는 사람을 영입하기 위해서다. 모바일이 없었다면 업무가 불가능했을 정도로 서로 간 수시로 업무용 메신저를 주고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