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12:13 (월)
[문재인식 PI ①] 셀프 커피와 낡은 구두의 함의
[문재인식 PI ①] 셀프 커피와 낡은 구두의 함의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7.08.16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 100일 소통 행보…소탈·친밀함으로 수용자 욕구 저격
직접 재킷을 벗고 커피를 따르고 배식을 받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뉴시스

낡은 구두와 짝퉁 양말, 한편의 미드를 떠올리게 하는 티타임 사진. 문재인 정부의 출범은 인간미 넘치는 장면들로 장식됐다.

정책적 추진 사항에 있어서는 신속함이 돋보였다. 업무지시 1호로 일자리위원회를 설립하고, 취임 3일 만에 찾아간 인천공항에서는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약속 받았다. 공감과 파격을 오가는 행보 속 대통령의 PI(President Identity) 전략이 엿보인다.

① 셀프 커피와 낡은 구두의 함의
대통령=최고소통책임자(CCO)
취임 100일 간의 PI 평가는?

[더피알=안선혜 기자] 수석보좌관 회의가 시작되기 전 각자가 자신의 잔에 커피를 따른다. 회의는 원탁에서 진행된다. 언론의 사진 촬영 요청에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어느 자리에 앉아야 할지 몰라 머뭇거리자 문재인 대통령이 “순서가 따로 없다”며 “앞으로 오는 순서대로 앉을 것”이라 말한 건 상징적이다.

5월 10일 취임 이후 문 대통령은 다양한 방식으로 자신의 국정 철학 및 정책 방향성을 표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