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2 19:12 (월)
브랜드가 언론사 뉴미디어를 만났을 때
브랜드가 언론사 뉴미디어를 만났을 때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8.07.23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업 사례 증가…비용 절감‧젊은 타깃 공략 효과
브랜드가 전통 언론의 뉴미디어 실험 계정과 협업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브랜드가 전통 언론의 뉴미디어 실험 계정과 협업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브랜드 스스로 충분히 매력적인 온라인 콘텐츠를 만드는 시대지만, 여전히 남의 입을 통해 자신들의 이야기가 전해지길 원한다. 전통언론의 뉴미디어 개척기가 지속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아직은 뉴미디어 생태계에 완전히 자리 잡지도, 심지어 브랜드 페이지보다 팬수가 적을 때도 있지만, 도전은 멈추지 않는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얼마 전 SBS의 뉴미디어 채널 ‘스브스뉴스’에 워라밸(워크 앤 라이프밸런스) 캠페인 일환으로 등장했다. 9살 아이가 아빠가 다니는 회사에 방문해 아빠의 상사에게 질문을 건네는 포맷이었다.

“아저씨 왜 우리 아빠한테 주말에 일 시켜요?” “부사장님도 주말에 일해요?”와 같은 순수하지만 ‘뼈 때리는(사실이라 마치 뼈를 맞은 듯 매우 아픈)’ 질문이 오가며 웃음을 유발한다. 실제 이 회사 홍보팀장의 자녀와 박일한 경영지원부문 부사장이 출연한 이 영상은 회사가 일가정양립을 위해 마련한 제도들을 아이의 눈높이에서 쉽게 소개한다.

얼핏 우아한형제들이 주문한 네이티브 광고인 듯 하지만 이 영상은 고용노동부가 정부 기조인 저녁이 있는 삶을 청년 세대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발주한 프로젝트다. 네이티브 광고는 특정 플랫폼에 적합한 방식으로 제작된 콘텐츠형 광고를 말한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한정된 예산 내에서 우리가 원하는 메시지를 20대 청년들에게 전달하고자 스브스뉴스와 손을 잡게 됐다”며 “고용노동부가 대놓고 노출되면 스킵(skip)하는 경향이 있어 최대한 안 보이도록 하고 대신 정책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데 집중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