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7:34 (금)
둔감해도 ‘죄’, 소셜 이슈 민감도 높여라
둔감해도 ‘죄’, 소셜 이슈 민감도 높여라
  • 박형재 기자 (news34567@the-pr.co.kr)
  • 승인 2018.09.13 1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대착오적 조직문화, 잇달아 기업·브랜드 평판 하락과 연결
관행대로 했을 뿐인데 외부 시선에서 논란이 되는 일이 잦아지고 있다. 달라진 사회 분위기를 이해하지 못한 결과다.
관행대로 했을 뿐인데 외부 시선에서 논란이 되는 일이 잦아지고 있다. 달라진 사회 분위기를 이해하지 못한 결과다.

# 국민은행은 신입사원 연수 중 100km 행군을 진행하다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협동심을 강화한다는 취지였지만 군대식 문화인데다 생리 주기가 겹친 여직원을 위해 피임약까지 준비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커졌다.

# 인천의 한 고등학교 국어교사는 고전수업 도중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이유로 학급 수업에서 배제됐다. 고대가요 ‘구지가’를 가르치면서 자라 머리가 남자의 남근(성기)을 의미한다고 설명한 뒤 몸짓으로 자라의 움직임을 표현한 게 화근이었다.

# 아시아나항공은 정기적으로 열리는 사내 행사에서 오너를 위한 퍼포먼스를 직원들에게 강요했다는 내부 폭로로 물의를 빚었다. 승무원들은 로비에 빙 둘러서서 오너를 맞이한 뒤 율동과 노래 등 ‘회장님 영접 매뉴얼’에 따라 움직여야 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현지 2018-09-13 14:50:58
현 시점을 꿰뚫는 좋은 기사 감사드립니다. ' 관습에 단순 저항하는 것을 넘어서 구조적인 모순을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해 연대한다.' 라는 문장이 참 와닿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