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9 14:05 (화)
엮였다 하면 기업리스크 되는 뇌관은
엮였다 하면 기업리스크 되는 뇌관은
  • 박형재 기자 (news34567@the-pr.co.kr)
  • 승인 2018.09.17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너한 이슈도 사회적 화두와 결합하면 파괴력 커져
조직의 낡은 문화가 사회 이슈와 맞물려 부정적 이슈로 비화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조직의 낡은 문화가 사회 이슈와 맞물려 부정적 이슈로 비화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더피알=박형재 기자] 기업의 구식문화가 명성관리를 해치고 있다. 달라진 사회 눈높이를 따라가지 못해 안팎에서 잡음을 일으키는 일이 많아지고 있다. 소셜 이슈에 대한 민감도를 높이지 않으면 언제 어느때고 기업위기로 비화될 수 있다는 점에서 조직문화에 대한 성찰과 실질적 개선 노력이 요구된다.  

▷먼저 보면 좋은 기사: 둔감해도 ‘죄’, 소셜 이슈 민감도 높여라

최근 논란이 된 사례들을 보자.

신한은행은 본점 안내데스크 직원 채용공고에서 ‘키 163cm 이상, 승무원 출신 우대’라고 명시해 논란이 됐다. “사업주가 근로자를 채용할 때 용모·키·체중 등의 신체조건을 제시하거나 요구해서는 안된다”는 내용의 남녀고용평등법 위반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