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8 09:09 (목)
[금주의 위기 인사이트] 중앙일보 ‘3대 독자 차례상’ 기사
[금주의 위기 인사이트] 중앙일보 ‘3대 독자 차례상’ 기사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9.02.08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날 체험기사 팩트 오류로 조작 의혹, 언론사 공식 해명에도 “쿨하지 못한 사과” 비판 뒤따라
조작 논란에 휩싸인 중앙일보 '차례상 체험' 기사 일부. 모바일 화면 캡처
조작 논란에 휩싸인 중앙일보 '차례상 체험' 기사 일부. 모바일 화면 캡처

매주 주목할 하나의 이슈를 선정, 전문가 코멘트를 통해 위기관리 관점에서 시사점을 짚어봅니다. 

사건 요약

중앙일보가 지난 설 연휴 ‘3대 독자’ 기자의 차례상 차리기 체험기사(6일자 온라인판)를 내보냈다가 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최초 기사에 ‘삼촌’ ‘숙모’ ‘형수’ 등의 표현이 등장했는데 ‘3대 독자’라는 전제와 맞지 않는 인물들이어서 “기자가 소설을 썼다”는 조롱을 면치 못했다.

현재 상황

중앙일보는 논란이 된 표현을 수정하고 7일 오후 “독자 여러분이 혼란을 겪으신 부분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올리며 관련 내용을 설명드린다”는 해명성 글을 추가 게시했다. 친가와 외가 쪽 기억을 함께 쓰다 생긴 기자의 실수라는 것. 하지만 “쿨하지 못한 사과”라는 비판과 함께 또다른 뒷말을 낳고 있다.

이슈 선정 이유

한국 언론에 대한 불신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 이런 시기에 기초적인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은 ‘기사를 위한 기사’에 날 선 비판이 가해졌다. 틀린 내용을 조목조목 지적하는 독자들과 그에 따라 수정에 수정을 거듭한 기사. ‘기레기’란 말이 일상화된 상황에서 불거진 ‘조작기사’ 논란을 되짚으며 언론의 책임과 기자 윤리를 고민해본다.

주목할 키워드

언론신뢰도, 온라인 저널리즘, 팩트체크, 사과문

전문가 코멘트

채영길 한국외국어대학교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 김위근 한국언론진흥재단 선임연구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