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2 20:32 (금)
[금주의 위기 인사이트] ‘버닝썬’ 직격탄 맞은 YG
[금주의 위기 인사이트] ‘버닝썬’ 직격탄 맞은 YG
  • 박형재 기자 news34567@the-pr.co.kr
  • 승인 2019.03.15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달 새 시가총액 1855억원 증발
“연예인 사생활 vs 소속사 통제 사이 균형 찾아야”
자신이 운영에 참여했던 클럽 버닝썬에서 ‘성접대’를 한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승리가 지난달 28일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받고 청사를 나서고 있다.
자신이 운영에 참여했던 클럽 버닝썬에서 ‘성접대’를 한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승리가 지난달 28일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받고 청사를 나서고 있다. 뉴시스

매주 주목할 하나의 이슈를 선정, 전문가 코멘트를 통해 위기관리 관점에서 시사점을 짚어봅니다.

사건 요약

일반인 클럽 폭행 시비에서 시작된 ‘버닝썬’ 사건이 각종 의혹을 낳으며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다. 빅뱅 멤버였던 승리의 성접대 알선 의혹을 비롯해 마약, 성폭력, 성관계 동영상 불법촬영 이슈로까지 번졌고 동료 연예인과 전직 경찰청장(총경으로 파악되고 있음)까지 도마 위에 올랐다. 

현재 상황

버닝썬 여파로 승리의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도 회사 설립 이래 최대 위기에 직면했다. 15일 3만5700원으로 장을 마감한 YG 시가총액은 불과 두달 사이 1855억원 가량 증발했다.(1월 2일 8347억원 → 3월 15일 6492억원)

이슈 선정 이유

직원 개인의 일탈과 비위가 회사 전체의 위기로 번져 주가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다만 이번 사건은 스타 연예인의 일탈이란 화제성과 사회적인 파장, 사건의 선정성,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특수성이 맞물려 초대형 위기가 됐다. 관리 책임을 지닌 소속사는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주목할 키워드

버닝썬, 연예인 일탈, 엔터테인먼트 위기관리, 주가 폭락

전문가 코멘트

강현철 법무법인 공명 변호사, 송동현 밍글스푼 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