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6 09:29 (목)
디지털로 수렴…위기의 일상화
디지털로 수렴…위기의 일상화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9.12.2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ook Back 2019 ②] PR&위기관리
조직의 안과 밖 구분이 사라졌다. 내부 속살을 보여주는 것이  전략적 PR이 되기도, 위기 상황으로 번지기도 한다
조직의 안과 밖 구분이 사라졌다. 내부 속살을 보여주는 것이 전략적 PR이 되기도, 위기 상황으로 번지기도 한다

올 한해는 어떤 이슈와 화두가 커뮤니케이션 업계를 관통했을까? 전문가 인터뷰를 통해 2019년을 돌아보고 2020년을 전망해 봤다. 

① 디지털
② PR&위기관리 - 강함수 에스코토스 대표, 김기훈 코콤포터노벨리 대표, 장성빈 에델만코리아 사장 
③ 마케팅 트렌드 
④ 미디어

[더피알=강미혜 기자] 올해 PR 분야에서 가장 주목했던 화두 또는 흐름은.

장성빈 사장(이하 장): 소셜과 PR의 융합(combine)입니다. 이젠 PR 커뮤니케이션 업무에도 디지털이 완전히 내재된(embeded) 상황이에요. 프로모션을 위한 활동은 물론이고 프로텍션(protection), 즉 위기관리 상황에서도 디지털 역량이 중요해졌습니다.

특히 페이크뉴스(fake news) 문제는 잠재위기로 가져가야 할 일종의 트렌드가 되어버렸습니다. 예전엔 ‘무조건 빠른 대응’을 원칙으로 했다면 지금은 사안별로 대응 유무를 결정하는 것이 관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