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2 16:47 (금)
기자 갑질 대처법: 연말 특집편
기자 갑질 대처법: 연말 특집편
  • 양재규 (eselltree92@hotmail.com)
  • 승인 2019.12.1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재규의 피알Law] 뜬금없는 대표 저격, 사심 담은 비방보도…법원 판단은?

[더피알=양재규] 현실에서 갑질 기사와 정당한 비판 기사는 그야말로 종이 한 장 차이다. 이것이 과연 정당한 비판인지, 아니면 보복성 기사인지 구분하기는 쉽지 않다. 최근 법원에서 보복성 기사로 인한 언론사의 책임을 인정한 판결들이 선고된 바 있다. 보복의 이유는 다양하다. 사무실로 찾아가 기사에 항의했더니 그것을 그대로 기사화한다. 광고를 달라고 했으나 주지 않자 돌아가서 수년 전 있었던 회사 대표의 성추행을 다른 사건을 다루는 기사에 슬쩍 끼워 넣는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2050 홍보인이 말하는 ‘기자와 기레기 사이’

사실 이러한 기사들이 보복성 갑질 기사라는 것을 당사자들은 다 느끼지만 법원에서 판결로 선고되기 전까지는 그 문제점이 잘 드러나지 않기 마련이다. 언론은 늘 기사로 인한 책임이 거론될 때마다 ‘전가의 보도’ 마냥 언론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들이밀곤 한다. 판결로 명확히 드러난 언론의 갑질 보도의 행태를 좀 더 자세히 살펴보기로 하자.

2017년 8월 2일자 ‘‘아수라장’ 교육계, 스승부터 교육기업 대표까지 성추행 논란’ 제하의 기사에서는 A회사의 전 대표이사 B가 2014년에 저지른 성추행 사건을 보도했다. 기사에서 다룬 성추행 사건으로 인해 B는 2016년 4월, 법원으로부터 징역 8월의 실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그러니까 기사 내용이 허위는 아닌 것이다. 문제는 해당 언론사가 왜, 갑자기, 그 시점에서 A기업의, 그것도 전 대표이사의 성추행 사건을 보도했냐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