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9 14:05 (화)
PR업의 지속가능성 위한 선결과제
PR업의 지속가능성 위한 선결과제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0.05.1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라밸 트렌드 한 가운데서 고민 커져
‘사람 비즈니스’ 넘어 시스템에 대한 고민 시급
세분화·전문성으로 고유영역 구축해야

[더피알=조성미 기자] 커뮤니케이션 환경 변화로 PR에이전시가 맡는 일도, 그 안의 사람들도 달라졌다. 실무 바깥에선 특히나 일과 삶의 밸런스에 대한 고민이 더욱 크게 다가오고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①: 미디어 변화는 에이전시 업무를 어떻게 바꾸었나
▷함께 보면 좋은 기사 ②: 대행사-언론사-고객사, PR 둘러싼 관계 변화는

PR에이전시는 일이 힘들고 야근도 많은 직장으로 여겨져 왔다. 젊은 구직자들이 입사를 꺼리고 이직률도 높아 일 할 사람이 없다는 말도 심심치 않게 들려왔다. 하지만 요즘은 많이 달라졌다. 사회적으로 주 52시간 근무제가 확산되고 시스템적으로 업무량을 조절하며 워라밸은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 됐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