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18:37 (목)
‘1일1깡’이 마케팅 오픈소스는 아닙니다
‘1일1깡’이 마케팅 오픈소스는 아닙니다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20.06.04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속사 측에 사전 허가 구하고 촬영·편집 끝난 뒤 반려
뜨는 밈 활용에도 타이밍 중요…유명세 도움되는 임계점 넘어
온라인 밈인 ‘1일1깡’이 마케터들의 이목을 끌었지만, 공중파 방송에 가수 비가 소환되면서부터는 활용에 제약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MBC 놀면뭐하니? 방송화면.
온라인 밈인 ‘1일1깡’이 마케터들의 이목을 끌었지만, 공중파 방송에 가수 비가 소환되면서부터는 활용에 제약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MBC 놀면뭐하니? 방송화면.

[더피알=안선혜 기자] 소비자 이목을 끌 수 있는 아이템을 늘 고민하는 마케터들에게 다양한 밈(meme)을 형성한 소재들은 반가운 소스다. 일단 특정 어구나 사진 등이 유희로 다양하게 소비되는 밈으로 확산됐다는 건 적어도 온라인 상에서는 흥행효과를 불러올 수 있다는 계산에서다.

3년 전 곡으로 가수 비를 재소환해낸 ‘1일1깡’ 신드롬도 자사 브랜드와 연결지점을 찾아 활용하려는 마케터들의 시선을 담뿍 받고 있다.

편의점 CU, GS25 등 유통채널들은 감자깡, 고구마깡 등을 ‘1일3깡’ 타이틀을 달고 묶음 판매하는가 하면, 제조사인 농심도 자사 SNS에 “오늘 1일 몇 깡하셨나요? 과자 먹다 볼살 깨물기 금지~ 고구마깡 먹다가 꾸러기 표정 금지”라며 이 깡 시리즈 스낵들을 활용한 게시물을 게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