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2 09:00 (목)
코로나 시대 어떻게 컨택트를 말할 것인가
코로나 시대 어떻게 컨택트를 말할 것인가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0.07.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노멀 혼란 속 솔루션 제공자 역할해야
광고도 진정성 필수, 예민한 시기 ‘떼샷’ 경계
마지막 4차 순환등교가 시작된 지난 8일 오전, 충북 청주의 한 중학교 선생님들이 교문에서 학생들의 거리두기를 위해 동선을 분리하고 있다. 뉴시스
마지막 4차 순환등교가 시작된 지난 8일 오전, 충북 청주의 한 중학교 선생님들이 교문에서 학생들의 거리두기를 위해 동선을 분리하고 있다. (자료사진) 뉴시스

[더피알=조성미 기자] 시대와 사건이 때론 광고로 기억된다. IMF 하면 상록수를 배경음악으로 벙커샷을 날리던 박세리 모습이 떠오르는 것처럼 말이다. 공보실(현 문화체육관광부)이 집행한 이 공익광고가 임팩트를 남긴 것은 어려운 시기 백 마디 말보다 더 깊게 울림을 줬기 때문이다.

광고는 달라지는 사회상을 반영하고 함께 고민할 화두를 제시하며 시대와 함께 호흡한다. 그리고 지금 광고가 이야기할 담론은 코로나19와 전방위로 닿아 있다. 코로나 시대 광고 역할을 전문가들과 함께 고민해본다.

①공익형 광고로 ‘언멧 니즈’ 공략하라
②언택트 속 새로운 컨택트 내다봐야

주지의 사실이지만 코로나19는 사람들의 생활을 송두리째 바꿔놓았다. 코로나19 이전으로 완전히 돌아갈 수 없고, 이제는 달라진 일상인 뉴노멀이 노멀이 될 것을 염두에 두고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해야 한다.

대홍기획 빅데이터마케팅센터가 발간한 ‘코로나 임팩트: 변화의 방향’ 리포트를 참고해볼 만하다. 소비자 행태가 일상생활에 필수적인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을 중심으로 확연히 구분된다.

강승혜 대홍기획 빅데이터마케팅센터 CⓔM은 “애프터 코로나 트렌드에서 주목한 점은 우리가 일상생활을 영위하는 데 필수적인 영역에 대한 소비 욕구는 변함없다는 것”이라며 “본질적인 욕구와 변화의 방향이 어떻게 교차되는지를 면밀히 살펴 비즈니스 모델에 적용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