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18:37 (목)
유튜브 뒤흔든 뒷광고 논란, ‘크리에이터 위기→브랜드 리스크’ 비화
유튜브 뒤흔든 뒷광고 논란, ‘크리에이터 위기→브랜드 리스크’ 비화
  • 안해준 기자 (homes@the-pr.co.kr)
  • 승인 2020.08.12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팡’ ‘보겸’ 등 스타 인플루언서도 잇달아 고개 숙여
기업 광고주 측 “광고 진행, 에이전시-유튜버 권한” 해명
대행·협업 시스템 변화 감지, 인플루언서 마케팅 중단 염두에 두기도

“근데 뒷광고 이거...유튜버도 잘못했지만 광고주도 문제 아니야?”

[더피알=안해준 기자] 한 지인이 최근 유튜브 생태계를 들쑤셔 놓은 이른바 ‘뒷광고’에 대해 한 말이다.

구독자에게 광고·협찬 콘텐츠라는 사실을 숨긴 유튜버들이 줄줄이 도마 위에 오르면서 이들과 협업한 기업과 브랜드들도 불똥을 맞고 있다. 이에 따라 뒷광고 집행 리스트에 이미 오른 기업들은 물론, 유튜버와 같은 크리에이터와 협업 업무를 맡고 있는 에이전시들도 사태를 주시하며 비슷한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 마련하는 부심하는 모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