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7:34 (금)
채용에 끼 좀 부려 볼까
채용에 끼 좀 부려 볼까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1.10.1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용 브랜딩 중요성 입각해 공고 힘주는 기업들…공들이는 작업 돼야
직원 및 C레벨 등 내부 구성원 활용 활발, 구직자들 신뢰 구축에 중요

[더피알=정수환 기자] 안 그래도 좁은 취업문에 코로나19까지 겹치면서 그야말로 역대급 채용난이다. 하지만 인재 찾는 기업들의 간절한 고민도 늘어가고 있다. 사람은 많은데 괜찮은 사람은 별로 없다는 게 채용 시장의 ‘국룰’이고, 내 눈에 좋아 보이는 인재는 남의 회사 눈에도 좋아 보이는 법이다. 인재를 붙잡기 위해 채용에 더해진 α(알파)들을 살펴본다.

직원경험(EX, Employee eXperience)의 중요성이 나날이 커지고 있다. 직원들이 기업에서 경험하는 모든 순간을 신경 써야 한다는 것인데, 여기에는 당연하게도 입사 이전의 경험도 포함된다. 지원자가 채용 공고를 보고 자기소개서를 작성하고 면접을 보는 그 모든 과정에도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 그래서 한 가지 더 대두되는 개념이 있으니 바로 채용 브랜딩, 혹은 고용 브랜딩(Employer Branding)이다.

윤영돈 윤코치연구소장은 “채용의 순간은 지원자의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순간 중 하나다. 따라서 그 순간의 인상이 평생 각인된다”며 “과정에서 리스크가 만연한 요즘, 지원자들에게 좋은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도록 브랜딩을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