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9 15:44 (월)
기사도 ‘상품’이 될 수 있을까?
기사도 ‘상품’이 될 수 있을까?
  • 양재규 (eselltree92@hotmail.com)
  • 승인 2021.11.25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재규의 피알Law]
공공연한 ‘지면 바잉(buying)’, 신문법 개정으로 수월해져
청탁금지법 적용으로 전환기…지난 9월 대법원 판결 주목

[더피알=양재규] 변호사를 ‘선임’했다고 하면 될 것을 ‘샀다’고 하는 사람들이 꼭 있다. 물론 필자를 포함한 대다수 변호사들은 이 표현을 아주 싫어한다. 아니, 불쾌해 하며 화를 낼지도 모른다. 전문직 특유의 자존심 혹은 특권의식 때문만은 아니다. 변호사도 사람인데 돈 주고 살 수 있는 상품이 아니지 않나.

세상에는 거래나 구매의 대상으로 여겨지지만 실은 그렇지 않은 것들이 있다. 그 중의 하나로 언론의 ‘기사’를 포함시킬 수 있을 거라고 본다. 우리 사회에서 기사가 상품이 된지 오래라는 것을 몰라서 하는 소리는 아니다. 얼마 전 <더피알>에서 기사형 광고 세계에 대해 다룬 바 있는데 우리 언론의 현실은 예상보다 충격적이다.

“그렇게까지 비난받을 일인가 싶다.(중략) 도덕적인 문제는 조금씩 있겠지만 무조건 잘못된 일이라고 단정할 수 없을 것 같다.”

“대기업에서 신제품이 나왔다면 거의 모든 매체에 (보도자료 기반 기사로) 나온다.(중략) (기사형 광고와) 무슨 차이가 있느냐.”

기사에 인용된 언론사 관계자들의 인식은 언론보도가 상품으로 취급되는 현실을 정확히 보여준다. 돈 받고 기사 쓰는 일을 윤리적이라고 말할 수는 없겠지만, 그렇게까지 잘못이라거나 사악한(!) 일로 여기지 않는다. 그런데 정말 그럴까? 돈 받고 기사 쓰는 일은 비윤리적일 뿐, 잘못됐다고 단정할 수는 없는 걸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