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백이 된 한국광고총연합회, ‘백년산업’을 내다보려면?
반백이 된 한국광고총연합회, ‘백년산업’을 내다보려면?
  • 신인섭 (1929insshin@naver.com)
  • 승인 2021.12.06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인섭의 글로벌PR-히스토리PR]
코로나19 속 한국광고대회 조촐하게 치러져…‘카피라이터 1호’ 원로에 은탄산업훈장
1997년 창설 카피라이터클럽, 필자가 초대 회장직 수행…업계 안팎서 상전벽해 실감
한국광고총연합회 창립 50주년이 되는 올해 한국광고대회에서 '카피라이터 1호'인 김태윤 선생이 은탑산업훈장을 받았다. 사진은 1976년 카피라이터클럽 창설 당시 모습으로, 동그라미로 표시된 인사가 김태윤 선생이다. 필자 제공
한국광고총연합회 창립 50주년이 되는 올해 한국광고대회에서 '카피라이터 1호'인 김태윤 선생이 은탑산업훈장을 받았다. 사진은 1976년 카피라이터클럽 창설 당시 모습으로, 동그라미로 표시된 인사가 김태윤 선생이다. 필자 제공

[더피알=신인섭] 지난 2일과 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매우 조촐한 연례 한국광고대회가 열렸다. 올해는 한국광고총연합회(이하 한광연) 창립 50주년이 되는 때라 전시회와 국제세미나도 마련됐으나, 코로나19 사태 와중에 오미크론 변이까지 터져 크게 세리머니를 하기 힘든 상황이었다. 다행히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참석해 유공 광고인 시상식을 빛내주었다. 황희 장관의 위트 있고 간결한 축사는 대한민국 광고대상을 겸한 모임에 멋진 한 송이 장미였다.

▷관련기사: 대한민국광고대상으로 본 2021 광고계 흐름

백세 시대에 반백(半百)이란 아직 젊은 나이다. 그러나 반백이면 희끗희끗한 머리카락이 더러 보이기 시작하는 나이이기도 하다. 은탑산업훈장을 받은 김태윤 선생은 참석하지 못하고 대리 수상이 이뤄졌다. 몸이 불편해서 못 오셨다는 얘길 들었는데 역시 반백이란 세월의 무게를 실감케 했다.

나이 아흔이 넘은 필자가 이 상을 뜻깊게 본 것은 김태윤 씨는 한국 광고계 ‘카피라이터 1호’라 해도 무방할 만큼 여든을 훨씬 넘은 노신사이기 때문이다. 훌륭한 업적을 남겼음은 두말할 것도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