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7 09:31 (금)
광고 기근 속 “판 끌어오는 것도 기술”
광고 기근 속 “판 끌어오는 것도 기술”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4.12.23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체광고 영업담당자들이 바라보는 국내 미디어 환경 ②
▲ 모바일 시대를 맞아 2025년께 종이신문이 사멸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자료사진) 지하철 신문 판매대. ⓒ뉴시스

[더피알=강미혜 기자] 광고 수요와 공급이 불균형으로 치달으며 생존경쟁이 갈수록 격화되는 국내 언론계. 그렇다면 매체사 광고영업 담당자들이 바라보는 국내 미디어 환경, 광고시장의 모습은 어떨까?

신문과 방송, 매거진, 온라인 등에서 광고영업을 맡고 있는 중견급 실무자 5인과 함께 진단한 국내 광고시장의 현황과 내년 전망, 그리고 앞으로의 방향성 등을 3회에 걸쳐 연재한다.

▷먼저 보면 좋은 기사: 기형적 광고시장, ‘출구’가 안보인다

* 현업 종사자라는 점을 고려해 좌담 참석자들을 익명 처리합니다.  독자 여러분들의 양해 바랍니다.
 참석자
- 일간지 광고 담당자(이하 A신문)
- 일간지 계열사 광고 담당자(이하 B신문)
- 케이블 채널 광고 담당자(이하 방송)
- 신문사 인터넷 사이트 광고 담당자(이하 닷컴)
- 잡지 광고 담당자(이하 매거)

현실적으로 요즘 광고(영업)맨의 능력만으로 신규광고를 유치 할 수 있나.

B신문  불가능한 건 아니다. 다만 정확한 수치가 뒷받침돼야 한다. 사람들(광고주)이 전통미디어를 회피하는 큰 이유 중 하나가 인터넷처럼 정확한 수치(클릭율), 피드백이 안 나온다는 점이다. 신문사가 100만부 찍는다고 해봐야 바깥에선 그 말을 곧이곧대로 안 믿는다. 또 설령 100만부를 발행해도 광고 도달율은 그에 현저히 못 미친다.

요즘 신문에 마케팅광고(전화번호를 노출해 직접적으로 구매를 유도하는 형태) 하면 업체로 가는 콜수가 40~50통 남짓이다. 그 돈(신문 광고비)이면 케이블TV로 돌려서 인포머셜 광고(보험이나 상조 등 상세히 상품의 성능과 특징 등을 소개하는 긴 광고 유형)를 넣으면 훨씬 많은 콜백이 온다. 그런데도 전통미디어들은 건방지게도(?) 옛날 호시절 그대로의 광고단가를 요구한다. 시장논리를 거스르는데 어떻게 영업사원 자력으로 광고를 유치할 수가 있겠나.

닷컴  간단히 얘기해서 (광고)영업사원한테 몇 부 발행하고 몇 사람이나 보는지 정확한 데이터를 주고, 그에 맞는 단가로 광고 가져오라고 하면 유치할 수 있다. 하지만 현실은 ‘우리는 ○○일보니깐 1000만원 이하는 무조건 안 된다’ 하는 철통마인드다. 도무지 방법이 없다.

방송 전통적으로 분양광고는 신문시장의 효자 종목이다. 하지만 지금은 종합지나 경제지 1면 하단에 광고를 해봐도 거의 콜이 없다. 광고주 입장에선 광고효과가 없는 걸 알지만 집행한다. 왜냐? 구색을 맞추려고. 분양광고가 실린 신문을 사무실에 비치해놓고 유력지에 광고하는 업체라는 점을 홍보하는 용도로 활용하는 것이다. 이미지관리 차원에서 집행되는 광고가 대부분이다. 

아무리 해도 도무지 광고를 못 채울 땐 어떤 방법을 쓰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