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6-19 19:16 (화)
네이버-언론사, 기사는 같은데 너무도 차이나는 댓글
네이버-언론사, 기사는 같은데 너무도 차이나는 댓글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8.05.25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지방선거까지 정치·선거 기사에 ‘언론사 뉴스 댓글’ 적용…이용자도 언론도 무관심

[더피알=강미혜 기자] ‘9124 vs 16’

같은 기사에 달린 댓글 수가 이만큼이나 차이 난다. 비교가 불가할 정도로 격차가 큰 이유는 단 하나. 해당 기사가 올라간 플랫폼이 네이버냐 아니냐의 문제다.

동일한 기사지만 네이버뉴스(왼쪽)와 개별 언론사 페이지 댓글 수는 엄청난 차이가 난다. 네이버뉴스, 해당 언론사 모바일 화면 캡처
동일한 기사지만 네이버뉴스(왼쪽)와 개별 언론사 페이지 댓글 수는 엄청난 차이가 난다. 네이버뉴스, 해당 언론사 모바일 화면 캡처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계기로 네이버가 뉴스 및 댓글 시스템에 대한 전면적인 개편안을 내놓은 가운데,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선거 기사에 새로운 댓글 시스템이 적용돼 눈길을 끈다. ▷관련기사: 네이버 뉴스 개편안, 전문가들은 이렇게 평가한다

우선 네이버는 정치·선거 뉴스로 분류되는 기사 댓글에는 ‘순공감순’을 제외하고 ‘최신순’ 정렬 기능만 남겨 놓았다.

공감을 많이 얻은 댓글들이 상단에 노출되지 않도록 함으로써 댓글반응을 조작하려는 시도나 댓글을 통해 여론의 향배를 가늠하는 행위 자체를 무력화시킨 것이다.

이와 함께 개별 기사 본문 하단에 네이버 댓글 외 해당 언론사 기사 및 댓글을 볼 수 있도록 연결하는 버튼이 신설됐다.

‘정치/선거 섹션으로 언론사가 분류한 기사의 댓글은 ‘네이버 뉴스 댓글’ 페이지로 이동해 확인가능하며, 각 언론사 페이지에 작성된 댓글은 ‘언론사 뉴스 댓글’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는 안내문구도 덧붙었다.

이에 대해 네이버 관계자는 “(지난 9일)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내용이다. 바뀐 지는 일주일 쯤 됐다”며 “지방선거 때까지 한시적으로 정치·선거 기사 댓글에 한해 적용한다”고 설명했다.

네이버에 송출되는 정치/선거 카테고리 기사에 한해 하단에 언론사 댓글 고지 안내 문구가 나가고 있다.
네이버에 송출되는 정치/선거 카테고리 기사에 한해 하단에 언론사 댓글 고지 안내 문구가 나가고 있다.

뉴스댓글이 정치적 이슈나 선거에 영향을 주는 것을 예방하려는 네이버 측의 의도는 이해가 가나, 이용자 관점에서 각 언론사 댓글 노출의 필요성이나 효용성을 따져보면 다소 의문이 든다. 

댓글수에서부터 확연히 차이나듯, 대부분의 개별 언론사 사이트는 포털뉴스와 달리 이용자의 댓글 참여도가 대단히 낮아 공론의 장 역할을 하기 힘든 것이 현실이다.

더욱이 상당수 언론사 홈페이지에는 갖가지 광고 콘텐츠가 따라 붙어 기사는 물론 댓글 가독성마저 떨어뜨린다. 심지어 댓글란이 불필요하다고 판단해 숨기거나 아예 기능을 없앤 언론들도 있다. 어떻게 보면 ‘준비되지 않은 언론’에 네이버가 댓글 경로를 열어준 격이다.

한 언론사 관계자는 “네이버가 뉴스댓글에 각 언론사로 연결되는 기능을 넣은 것조차 모르는 언론이 많을 거다. 관심이 없다는 표현이 더 정확할 듯하다”며 “‘네이버가 이런 노력도 한다’ 정도를 보여주는 것이지, 개별 언론사나 이용자 관점에서 큰 의미를 찾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드루킹 사건 이후 메크로 등을 통한 ‘댓글 오염’을 막고자 뉴스 댓글 운영 정책을 개별 언론사 결정에 맡기고,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한 댓글 작성을 제한하는 등의 대책을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