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7:34 (금)
리콜 보면 위기관리 준비 수준을 안다
리콜 보면 위기관리 준비 수준을 안다
  • 정용민 (ymchung@strategysalad.com)
  • 승인 2018.06.15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관 커뮤니케이션, 고지 이후 지속적인 대화 필요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와 한국YMCA전국연맹 등 11개 회원단체가 대진 라돈 침대 정부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와 한국YMCA전국연맹 등 11개 회원단체가 대진 라돈 침대 정부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이 칼럼은 3회에 걸쳐 게재됩니다.

ⓛ 리콜 보면 위기관리 수준 안다
② 리콜 문제, 고지가 끝이 아니다
③ 리콜 자세가 명성회복 예후 가른다

[더피알=정용민] 소비재 기업들을 위한 위기관리 체계에 있어 가장 기본 중 기본은 바로 리콜(Recall) 시스템이다. 리콜이란 간단히 말해 ‘판매한 제품 중 이상이 발견된 제품을 회수한다’는 의미다. 그러나 실제 현장에서 보면 ‘제품에 이상이 발견된’는 경우에만 리콜이 진행되는 것도 아니다. ‘이상이 있을 것으로 추측되는 경우’에도 리콜을 하는 회사들이 있기 때문이다.

위기관리 관점에서 가장 어려운 리콜 의사결정이 바로 그런 경우다. 일부 기관이나 단체 또는 언론을 통해 제품의 유해성이 의심되는 경우다. 실제 생산자의 과학적 실험과 검증 결과로는 별 이상이나 유해성이 발견되지 않았지만, 외부 주요 이해관계자가 유해성을 주장하게 되면 생산자는 엄청난 고민에 빠지게 된다. 결국 일정 수준 이상의 사회적 파장이 생겨나면, 해당 생산자는 리콜을 선언해야만 하는 상황이 발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