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20:34 (금)
청와대 따라잡기 바쁜 공공PR…변화 속 구태 여전
청와대 따라잡기 바쁜 공공PR…변화 속 구태 여전
  • 박형재 기자 news34567@the-pr.co.kr
  • 승인 2018.07.11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팟캐스트부터 라이브방송까지, SNS 계정 열고 쌍방향 소통채널 강조
청와대가 온라인 채널을 통해 국민과의 직접 소통에 적극 뛰어들면서 공공PR에서도 소통 플랫폼 구축을 요하는 용역이 크게 늘었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신혼부부 집을 직접 방문해 주거 문제에 대한 어려움을 듣는 모습. 청와대 온에어 화면 캡처
청와대가 온라인 채널을 통해 국민과의 직접 소통에 적극 뛰어들면서 공공PR에서도 소통 플랫폼 구축을 요하는 용역이 크게 늘었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신혼부부 집을 직접 방문해 주거 문제에 대한 어려움을 듣는 모습. 청와대 온에어 화면 캡처

문재인 정부의 공공PR은 전 정부와 어떻게 다를까. 최근 1년여 동안 발주한 공공PR 예산은 얼마이며 어떤 분야에 집중됐나. 정부는 열린 소통을 강조하는데 일선 부처는 어디까지 변화를 시도할까. 예전과 달라지지 않았다면 무엇이 문제인가. 공공PR 현황을 데이터 분석을 통해 조목조목 살폈다.

숫자로 살펴본 文정부 공공PR
② 팟캐스트부터 라이브방송까지…SNS 소통 두드러져  
③ 소통 실험 늘었지만 한계 여전 

[더피알=박형재 기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공공PR 부문 용역입찰 데이터를 정성적으로 분석했을 때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SNS 소통 강화다. 1차 조사 당시 정부에서 원하는 홍보방식이 대부분 언론홍보에 방점이 찍혀있고, 온라인 홍보는 여론동향 모니터링 및 홈페이지 운영 수준에 그쳤다면 이제는 보다 적극적으로 SNS를 활용하려는 곳이 많아졌다.

실제로 727건의 용역 중 제목에 온라인이나 SNS를 직접 언급하거나(78건) 용역입찰제안서(RFP) 안에 SNS 홍보 방식을 구체적으로 명시한 부처(110건)가 188곳에 달했다. 나머지 부처들도 대부분 SNS 운영을 언론홍보와 함께 필수 요소로 꼽았다.

주요 부처들이 여러 채널을 가동해 정책홍보나 메시지 확산을 꾀하는 것도 달라진 흐름이다. 고용노동부는 아빠 육아 관련 정보를 국민들에게 알기 쉽게 제공하고 아빠의 육아휴직을 장려하기 위해 ‘아빠넷’이란 이름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운영하고 있다. 다른 곳들도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계정을 새롭게 개설하고 관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