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6 13:30 (금)
文정부 출범 이후 공공PR, 숫자로 정리해보니
文정부 출범 이후 공공PR, 숫자로 정리해보니
  • 박형재 기자 news34567@the-pr.co.kr
  • 승인 2018.07.10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1개월 홍보용역입찰 전수조사, 1건당 평균 예산은 2억765만원

문재인 정부의 공공PR은 전 정부와 어떻게 다를까. 최근 1년여 동안 발주한 공공PR 예산은 얼마이며 어떤 분야에 집중됐나. 정부는 열린 소통을 강조하는데 일선 부처는 어디까지 변화를 시도할까. 예전과 달라지지 않았다면 무엇이 문제인가. 공공PR 현황을 데이터 분석을 통해 조목조목 살폈다.

① 숫자로 살펴본 文정부 공공PR
② 팟캐스트부터 라이브방송까지…SNS 소통 두드러져  
③ 소통 실험 늘었지만 한계 여전 

[더피알=박형재 기자] 더피알은 최근 1년여 동안 정부가 발주한 공공PR 용역입찰을 전수조사했다. 지난해 5월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뒤 공공정책 홍보방식이 어떻게 달라졌는지 점검하기 위해서다.

새 정부는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과 라이브 방송을 활성화하며 대국민 소통에 적극 나서는 상황. 그러나 어렴풋이 달라졌다고 느낄 뿐 구체적인 데이터로 들여다보는 시도는 지금껏 없었다. 분석을 통해 나온 결과값은 실제로 달라졌든 아니든 모두 의미가 있다고 판단된다.

조사 방법은 다음과 같다. ①입찰정보업체 케이비드(KBID)에서 용역입찰정보-결과공고로 들어간 뒤 2017년 5월 22일~2018년 6월 21일을 기한으로 설정 ②홍보와 연관성이 높은 3개 분류(△광고·홍보·디자인·광고대행 △영상(홍보)물·동영상제작 △학술·연구·경영·컨설팅·특허)에서 ‘홍보’ 키워드로 검색 ③결과물로 나온 1377건(각각 824건, 446건, 107건)에 대한 전수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