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5 09:05 (화)
[갑과 을의 평행선 ①] 제안요청서
[갑과 을의 평행선 ①] 제안요청서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9.09.19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짜컨설팅 만연…비딩 참여업체에 RFP 작성 요구하기도
제안요청서 작성에서부터 동상이몽은 시작된다.
제안요청서 작성에서부터 동상이몽은 시작된다.

“구구절절 공감하고 (이런 일이) 비일비재합니다. 혹시 피해사례 인터뷰 안 하시나요? 한 3건 정도는 있는 것 같네요.”

관행이란 이름으로 행해지는 커뮤니케이션업계 갑질 관련 기사 아래 달린 댓글이다. 그래서 본격적으로 취재를 시작했다. ‘을들’의 성토 속에서 할 말 있는 ‘갑들’의 불만도 청취했다. 현황을 파악해 보니 10년 전, 5년 전과 크게 다르지 않은 ‘옛날 뉴스’다.

①제안요청서 - 지식투자 vs 희망갑질
②제안서- 돌려막기 vs 종이낭비
③경쟁PT - 리젝션피 vs 매몰비용
④계약전후 - 후려치기 vs 단가기준
⑤실행과정 - 예산만큼 vs 내일처럼

[더피알=강미혜 기자] 먼저 댓글로 제보 의사를 밝힌 익명의 독자와 연락을 취했다. 디지털 에이전시 A사의 ㄱ팀장은 RFP(Request For Proposal, 제안요청서) 관련 황당했던 경험을 들려줬다.

“RFP는 프로젝트를 발주하는 클라이언트가 에이전시에 제시하는 거잖아요. 근데 저희 쪽에 다른 RFP를 참고해서 초안을 좀 써 달라 하더군요. 요즘 업계 트렌드를 잘 모르는가 싶어 광고주와의 (우호적) 관계를 위해 요청대로 작성해줬죠. 근데 에이전시 비딩 OT 자리에 갔더니 저희가 쓴 문서 그대로 내놓았더군요. 심지어 RPF가 자사 방향성과 좀 맞지 않는 것 같다며 수정 요청까지 해오는 경우도 있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