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5 16:21 (화)
기업PR 시스템, 서구식으로 바뀔 것
기업PR 시스템, 서구식으로 바뀔 것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20.05.11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부 역량, 위기관리·사내컴 두축으로 재편
사라지는 일대일 마크, CSV 차원 다양한 파트너십 만들어내

[더피알=안선혜 기자] 신입에게 홍보실이 기피 부서가 되고, 언론의 영향력은 점점 약해지지만 무수히 쏟아지는 매체 관리는 점점 힘들어지고 있다. 디지털로 눈을 돌려 다양한 접점을 만들어나가는 가운데 인력을 배출하는 학교 일선의 교육과정도 바뀌고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①: ‘언론유감’이 만든 커뮤니케이션실의 미래
▷함께 보면 좋은 기사 ②: 대세는 온라인PR? “해변에 모래알 던지는 느낌”

PR 현장에서도 변화는 조금씩 나타나고 있다. 소비재기업 ㅇ 차장은 “관계중심 커뮤니케이션에서 이제는 합리적이고 좀 더 스마트해지는 분위기가 읽힌다”며 “꼭 얼굴 보고 술 먹어야 홍보가 된다기보다는 좋은 기사 소스는 언제나 통한다는 걸 느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