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17:08 (수)
정부의 대언론 기조가 세졌다?
정부의 대언론 기조가 세졌다?
  • 문용필 객원기자 essayyj@gmail.com
  • 승인 2020.07.3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부처 ‘반박자료’로 보도 내용에 입장 밝혀
문체부 “명백하게 틀리거나 언중위까지 갈 사안에 용어 정리”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다양한 분석·시각 공존
청와대 브리핑실에서 정부 입장을 발표하고 있는 대변인. (자료사진) 뉴시스

[더피알=문용필 객원기자] 지난 17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보도자료 하나가 주목을 받았다. <‘정부가 용산 정비창 용적률 상향을 통해 2만 가구 공급을 검토하고 있다’ 언론보도는 사실과 다릅니다>라는 긴 제목이었다.

이런 종류의 입장자료가 나오는 것은 흔한 일이고 이를 언론이 참고하는 것도 당연해 보이지만 시선을 끈 이유는 따로 있었다. ‘보도 반박자료’라는 명칭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기존에 사용하던 ‘해명자료’라는 표현에 비해 보다 강경한 태도가 느껴지는 표현이다. 최근 들어 정부의 부동산 정책 이슈로 비판 여론에 직면한 국토부의 상황을 감안할 때 언론보도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정부부처) 대변인 협의회에서 각 부처 대변인들이 만나 명확한 언론대응을 하자는 내용이 있었고 (이에 따라) 협의사항을 이행한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해양수산부도 하루 앞서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요건 완화에 대해서 검토한 바 없습니다>는 제목의 반박자료를 내놓았다.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을 뿐 아니라 ‘보도에 신중을 기해 주시기 바란다’는 내용까지 담겼다.

이 같은 움직임과 관련해 공공PR 전문가인 유재웅 을지대 의료홍보디자인학과 교수는 “종전보다 언론보도에 대해 적극적이고 공세적으로 대응한다는 느낌이 든다”며 “(최근에는) 매체뿐만 아니라 SNS로도 뉴스가 확산되기 때문에 여론을 중시하는 (현) 정부가 뉴스콘텐츠의 주 생산자인 언론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표현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