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1 18:34 (수)
바이든 시대 미국 기업들의 메시지 - 나쁜 놈
바이든 시대 미국 기업들의 메시지 - 나쁜 놈
  • 임준수 (micropr@gmail.com)
  • 승인 2021.02.08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준수의 캠페인 디코딩]
오라클 CEO의 이유 있는(?) 침묵
빅오일 기업 중 BP 유일하게 바이든 언급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후변화에 관한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다.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후변화에 관한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다. AP/뉴시스

바이든 대통령 취임을 전후해 미국 기업들이 내놓은 여러 메시지는 생존 혹은 지속성장을 위한 기업의 PR전략을 직간접적으로 드러냅니다. 소셜미디어를 통해 필요시 언제든 제목소리를 낼 수 있게 된 기업이 정치 권력의 변화 앞에 어떤 전략적 스탠스를 취하고 있는지 유형별로 살펴봅니다.   

①좋은 놈
②나쁜 놈
③애매한 놈

[더피알=임준수] 바이든 정부 출범과 함께 미국의 아이스크림 브랜드 벤앤제리스(Ben & Jerry's)는 시대 흐름과 사회적 가치가 결합된 대외 메시지로 존재감을 뚜렷하게 드러냈다. 이와 함께 태양광, 전기차 등 이른바 친환경 카테고리로 분류되는 산업군 주자들도 ‘바이든 수혜주’로서 향후 행보에 기대감을 갖게 한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브리핑G] 바이든 승리로 끝난 美대선, 브랜드 액티비즘의 끝은?

반면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을 전후로 소주 들이켜고(?) 있을 몇 개 회사도 떠올랐다. 주로 트럼프 시대에 잘 나갔던 곳으로, 해당 기업들의 소셜미디어를 방문했다.

실리콘밸리의 테크 기업 중 몇 안 되는 트럼프 지지자인 오라클 CEO가 어떤 반응을 할까 특히 궁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