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2 10:00 (금)
[브리핑G] 코인 따윈 필요 없어, 자판기
[브리핑G] 코인 따윈 필요 없어, 자판기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1.10.12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랜드 경험 제공 위한 자판기 속속 나타나
제품 홍보, 데이터 취득 등 다양한 목적 지녀
화면에 무언가를 입력하면 물품을 주는 자판기. 출처: 섀클턴
더피알 독자들의 글로벌(G) 지수를 높이는 데 도움 주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시작한 코너. 해외 화제가 되는 재미난 소식을 가급적 자주 브리핑하겠습니다.

[더피알=정수환 기자] 한 달 전쯤 ‘[브리핑G] 전자오락 수호대’라는 기사를 썼습니다. 오락기에 코인을 넣으면 펼쳐지는 별세계를 그리워하며 추억에 젖었는데요. 그런데 코인에 천착해 좀 더 생각을 해보니, 코인이 가져다준 추억이 하나 더 있었습니다. 바로 ‘자판기’의 경험입니다.

어린 시절, 커피를 마시지 못해 종이컵에 담긴 자판기 우유와 아이스티를 뽑아 마시곤 했습니다. 기다리는 시간마저 설렘의 연속이었죠. 돈이 좀 있는 날엔 자판기에서 슬러시를 뽑아다가 친구들이랑 나눠 먹으며 어깨를 으스댈 수 있었고요. 편의점이 그렇게 많지 않던 시절엔 자판기에서 음료를 뽑아 먹으며 갈증을 해소하기도 했습니다.

이렇듯 동전 몇 개로 행복을 얻을 수 있던 때가 있었네요. 그리운 마음이 큰데요. 그런데 요즘의 행복은 동전 없이도 얻을 수 있다고 합니다. 아니, 아예 돈이 없어도 자판기 사용이 가능합니다. ‘물물교환’이 원칙인 세상에서 어떻게 그런 게 가능하냐고요? 당연히 공짜는 아닙니다. 돈 대신 브랜드가 제정한 ‘특별한’ 화폐를 지불하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