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8:38 (금)
[브리핑G] 민초단 말고, 마요단 손들어!
[브리핑G] 민초단 말고, 마요단 손들어!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1.04.15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불호 통해 버즈 일으키는 마케팅 시작한 하인즈
‘마요포비아’를 극복 캠페인도 진행, 분열 속 통합 돋보여
크래프트 마요를 곁들인 샌드위치
크래프트 마요를 곁들인 샌드위치
더피알 독자들의 글로벌(G) 지수를 높이는 데 도움 주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시작한 코너. 해외 화제가 되는 재미난 소식을 가급적 자주 브리핑하겠습니다. 

[더피알=정수환 기자] 호불호 맛의 대표주자인 ‘민트초코’. 논쟁이 상당히 오래전부터 시작됐음에도 아직까지 엄청난 화력을 지니고 있는 걸 보면, 호와 불호 사이의 그 간극이 좀처럼 좁혀지지 않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싫어하는 사람은 지구가 반쪽이 나도 싫어하고, 해병대마냥 한 번 민초단은 영원한 민초단이 되고. 가히 21세기 ‘백년논쟁’이라 부를 만한데요. 그렇기에 민트초코가 가미된 제품만 나와도 바이럴이 되는 신기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민초단 기자의) 민트초코 제품에 대한 고찰

호불호 갈리는 제품을 통해 버즈를 일으키는 마케팅은 만국 공통인가 봅니다. 미국에서는 최근 하인즈 크래프트가 자사 ‘마요네즈’를 광고하기 위해 이 전략을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